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9.7℃
  • 구름조금강릉 14.9℃
  • 맑음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5.8℃
  • 맑음광주 15.3℃
  • 흐림부산 16.5℃
  • 맑음고창 12.5℃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2.1℃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원가이하 재활의료수가, 병동 폐쇄된다”

재활의학회, 병동 운영할수록 적자나는 구조 바꿔야

대한재활의학회가 원가이하의 불합리한 재활의료수가 개선을 정부에 촉구했다.


대한재활의학회는 18~19일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리는 추계학술대회를 맞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상헌 이사장은 갈수록 줄어드는 재활의학과 전문의 수,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수가 등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은 생각을 밝혔다.


이상헌 이사장은 “복지부와 긴밀히 협의 하지만 재활의학과만 정원을 확 늘릴 수는 없다”며 “사회적으로 적정 재활을 위한, 의사 1인당 환자 수를 충족하기에 필요한 재활의학 전문의 수를 양성하고 배출하기에는 정책적인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재활의료기관 사업과 수가에 대한 질의에는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병원이 지원했다. 계획은 30곳이었지만 68개 병원이 지원했다”며 “학회는 40곳정도 원하지만 복지부는 예산문제로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10개 늘리려면 소요예산이 100억원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종에서 재활의료수가가 원가 이하이다 보니 병동을 폐쇄하고 재활의학과를 줄이고 있다”며 “초고령화사회가 될수록 인력을 늘리고 공급해야 하는데 대학병원마저도 병실을 축소하고 소아재활병동을 없애고 이런 추세”라고 토로했다.


이 이사장은 “민간기관인 병원이 유지를 위해 선택한 것을 욕할 수 없다. 원가이하의 수가로 야기된, 아주 심한 적자구조는 타파해야 된다”며 “회복기 수가도 향상은 됐지만 충분하지 못 하다. 이를 포함한 전체 재활의료전달체계의 미래를 염두에 두고 복지부와 협의하고 있다. 빨리 개선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학회는 이번 추계학술대회에서 ‘퇴행성 질환 재활치료의 새로운 지평’라는 주제 하에 ‘치매의 재활치료’, ‘파킨슨병의 재활치료’, ‘퇴행성 근골격계 질환의 재활’ 등의 강연과 토론을 진행한다.


학회는 조기집중기, 회복기, 유지기(생활기)로 이어지는 재활의료전달체계 연속성을 확립하기 위해 ‘재활커뮤니티케어 관련 정책 개발사업’, ‘전달체계 및 커뮤니티 케어를 위한 환자평가도구 고도화 연구’, ‘재활의료 전달 체계 용역사업’, ‘미충족 재활의료서비스 현황 및 개선방향’ 등을 추진 중이다.


학회는 지역사회 재활커뮤니티케어 활성화를 통한 탈시설 및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함으로써 대상자의 삶의 질 제고 방안과 더불어 급성기 재활 활성화를 통한 조기 사회 복귀를 촉진하는 환자 중심 통합서비스 제공 체계의 개선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또한 안정적이고 현실적인 재활의료 제공을 위해 호흡재활 관련 수가를 신설하고 현실화했으며, 전문재활치료 원가분석 연구 및 신포괄수가체계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