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4.4℃
  • 맑음강릉 8.2℃
  • 구름조금서울 7.1℃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0℃
  • 구름조금광주 10.4℃
  • 구름조금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5.4℃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7℃
  • 구름조금거제 ℃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환자 수기 공모전 시상식 성료

'감동과 희망' 선물…총 10편 입상, 대상 14살 최수빈 학생의 암치료 수기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과 울산지역암센터(소장 전상현은 4일 오후 2시 ‘제 5회 환자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본관 5층 강당에서 개최했다고 당일 밝혔다.

이번 환자수기 공모전은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이라는 타이틀을 통해 투병중인 환자와 가족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마련 됐다.

지난 10월부터 울산대학교병원과 울산지역암센터가 공동 주최하여 한 달간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곰모전을 개최하여 작품을 접수 받았다. 외부 심사위원과 내부 심사위원의 심사를 통해 통 10편의 작품이 입상을 했다. 

대상은 최수빈 학생의 ‘52병동’ 이라는 작품으로 어린 14살의 어린 학생이 난소암을 치료받는 과정에 대한 느낌과 깨달음을 균형있게 서술했으며, 문자잉 쉽고 간결해 독자에게 공감과 감동을 잘 이끌어 냈다는 평을 받으며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 2편 △서영희(다시 한번 더) △정기원(일상의 행복은 파도처럼 밀려가고 다시 온다) 우수상 3편 △김승빈(엄마의 스카프) △김예진(나는 간호조무사다) △임희영(병원으로의 기분 좋은 발걸음) 장려상 3편 △김자경(함께하는 행복한 동해) △김정숙(두번의 기적) △황정혜(우리 아버지가)이 수상을 했다. 그밖에 특별상으로 김병길(병마를 이겨내고 삶을 사랑하기 까지) 울산매일 주필이 수상했다.

정융기 병원장은 “공모전에 많은 분들이 좋은 작품을 보내줘서 선정이 어려웠다”며 “환자분들의 힘들었던 치료과정과 가족들의 사랑을 담아 정성껏 적어 주신 모든 분들과 수상자들에게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울산대학교병원 일반 시민 대상으로 정기적인 수기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 당선된 수기는 울산대학교 병원보인 ‘대학병원’과 작품 전시회 등을 통해 소개 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