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1℃
  • 흐림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1.1℃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2.6℃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동정


윤영철 교수, 치매극복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신 의료기술 개발로 치매극복 가능성 높이는데 기여

중앙대학교병원 신경과 윤영철 교수가 21,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윤영철 교수는 치매환자 진료와 지역사회 내 교육을 통한 치매인식 개선과 알츠하이머 치매의 조기진단을 위한 신의료기술 개발에 참여해 최상의 진료와 치매극복의 가능성을 높이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표창을 받았다.

 

중앙대병원 윤영철 교수는 20년간 신경과 전문의로 치매환자를 전문으로 진료해오고 있으며 관내·외 보건소와 구청 및 문화센터, 중앙대학교 평생교육원 등 지역사회에서 치매에 대한 인식개선과 예방을 위한 교육을 해왔다. 2016년부터는 건강보험공단 치매전문교육강사로서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는 치매전문가들을 교육하며 치매환자를 직접 대면하고 돌보는 전문가들을 배출하고 그들의 돌봄 기술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윤영철 교수는 치매의 조기진단을 위한 표지자(바이오마커)를 찾는 연구를 진행해 혈액을 이용한 진단법과 뇌파를 이용한 조기 선별진단법을 개발하고, 알츠하이머 치매의 조기진단을 위한 신의료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 검사들은 비침습적인 검사로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검사 비용도 효율적이어서 기존 알츠하이머병 검사의 단점을 보완했다.

 

특히 혈액을 이용한 진단키트는 현재 일부 임상(건강검진)에서 적용중이며, 뇌파를 이용한 검사도구 역시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시행해 연내 뇌파분석 시스템 출시를 앞두고 있다.

 

윤영철 교수는 코로나19 방역에서 보여준 대한민국의 의료수준처럼 치매환자의 진료 역시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조기 진단과 예방 치료를 위한 연구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