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5.8℃
  • 박무서울 13.6℃
  • 박무대전 10.0℃
  • 박무대구 13.4℃
  • 흐림울산 14.1℃
  • 박무광주 12.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2℃
  • 흐림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8.5℃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료계 하나로 단결해 의정협상 나서야”

박근태 회장, 의료계 분열 발언에 흔들리면 안돼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이 9.4 의정합의 이후 의료계 분열을 일으키는 당정과 시민단체 발언에 흔들리지 말 것을 당부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는 18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23회 정기총회 및 추계학술대회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근태 회장은 의사 파업과 의정합의, 장정결제 투여 내과의사 법정 구속 사건, 독감 백신,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등 의료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박 회장은 “코로나19는 끝이 보이지 않고 점점 의사들은 지쳐가는 상황에서 정부와 국회는 덕분에 챌린지 운동 뒤에서 비수를 꽂는 정책을 밀어부쳤다”며 “첩약 급여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추진, 원격의료 등 4대악 정책은 의료계 파업으로 이르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의정 합의로 인해 파업은 종료됐지만, 합의문의 잉크도 마르기 전 여권인사, 정부, 시민단체 등은 지속적으로 의료계의 분열을 일으키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투쟁과 협상을 통해 여전히 불씨는 남아있지만, 의료계는 갈등없이 하나로 단결돼 협상을 잘 이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최근 대장암이 의심되는 환자를 진단하기 위해 장 정결제를 투여했다가 환자를 사망케한 내과의사를 법정 구속한 판결에 대해서는 “선의의 진료행위를 결과만으로 잘잘못을 따져 법적 판결을 한다면 결국 소극적인 진료행위가 이뤄져 환자들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며 “또 이러한 판결은 가장 중요한 필수의료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 뻔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박 회장은 인플루엔자 백신 상온노출 사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부가 안전하다고 해도 국민들은 안심하기 힘들다는 생각을 밝혔다.


그는 “500만도즈의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다. 정부는 노출된 백신의 검사결과 ‘안전성’에 이상이 없다고 하지만 국민들을 ‘안심’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라며 “정부가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하지 못해 이런 국민적 대란이 일어났다.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질타했다.


끝으로 박 회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되고 있다며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올해 들어 8월까지 추가 참여 의원은 58곳에 불과하고, 의원당 평균환자 증가수는 24명(지난해 대비 20% 수준)으로 동력이 크게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제대로 된 관리모형 수립, 정책적용 대상 확대, 수가 인상 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의사회 차원에서 참여 회원들 설문도 진행하고, 내달 국회 공청회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