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8 (월)

  • 흐림동두천 0.8℃
  • 맑음강릉 8.0℃
  • 박무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1.5℃
  • 안개대구 0.5℃
  • 맑음울산 4.2℃
  • 안개광주 1.0℃
  • 맑음부산 4.5℃
  • 흐림고창 -2.0℃
  • 맑음제주 8.4℃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인사


울산대병원 정융기 병원장 3연임 성공

“울산시와 협조 통해 지역 확산 코로나19 적극 대응”

울산대학교병원은 정융기 병원장이 3연임하며 제13대 병원장으로서 6년 연속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고 23일 밝혔다. 

정융기 병원장은 제11·12대(2017~2020) 병원장으로 연임하며 울산대병원을 대학 부속병원으로 승격시켰으며, 불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상급종합병원 재진입이라는 성과를 일궈냈다고 평가받고 있다.

또한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등 울산지역에 필요한 다양한 국책사업을 유치하는가 하면, 환자경험평가 전국 4위 등 보건복지부가 시행하는 각종 의료 질 평가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병원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그밖에 대외적으로 올 한해 울산시 감염병대책단장을 역임하며 지역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관리는 물론 울산시 감염병 관리 시스템의 발전을 위해서도 앞장섰다. 

정융기 병원장은 “2021년은 상급종합병원 승격되는 만큼 지역거점병원으로서 의료전달체계 확립에 역점을 두는 한편, 울산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울산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최근 지역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융기 병원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1987년)하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병원 연수를 마쳤다. 간담도와 췌장 등 복부 영상분야 권위자이며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을 거쳐 지난 1998년 울산대학교병원에 부임해 기획실장과 진료부원장 등 주요보직을 두루 거친 후 2017년 제11대 병원장으로 취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