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5℃
  • 흐림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2.0℃
  • 맑음울산 28.7℃
  • 소나기광주 27.2℃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국립암센터, 카자흐스탄 암 전문가 연수 실시

주한 카자흐 대사 일행, 연수생 격려


국립암센터에서 연수 중인 카자흐스탄 연수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바킷 듀센바예프(Bakyt Dyussenbayev)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가 15일 국립암센터를 방문했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는 카자흐스탄 국립연구암센터(National Research Oncology Center)의 의료진·기술진과 정책전문가를 초청해 연수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주 수요일에 입교한 14명의 연수생은 3주간에 걸쳐 국립암센터에서 연수를 받는다. 

이번 연수는 ▲양성자치료를 이용한 암치료 ▲핵의학적 암진단 ▲방사선항암치료 ▲암예방을 위한 암관리사업 등 암치료 및 암관리사업 부문에 대해 실시한다. 아울러 카자흐스탄 국립연구암센터의 운영과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카자흐스탄 연수생들은 자국 코로나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국내 입국 후 자가격리 시행 후에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후 연수에 참여했으며, 3주간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연수를 받게 된다. 

서홍관 원장은 “올해 개원 20주년을 맞이하는 국립암센터는 그간 27개국 100여 명의 외국인 연수생을 배출하면서 국립암센터의 암 치료·연구·정책 분야 역량을 세계와 공유해왔다”면서 “이번 연수가 카자흐스탄 국립암연구소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더 나아가 양국 보건의료분야의 협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연수생들을 만나 격려한 듀센바예프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는 “카자흐스탄과 한국은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로 코로나 상황에서도 양국 고위급 인사 간의 교류를 비롯해 다양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금번 연수를 통해 카자흐스탄에서도 널리 알려진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 의료, 특히 한국 국립암센터의 우수한 기술과 경험을 전수받아 카자흐스탄의 보건의료 수준을 높이고 양국 관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