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6.3℃
  • 천둥번개서울 26.0℃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31.9℃
  • 흐림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8.4℃
  • 흐림고창 29.1℃
  • 흐림제주 32.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8.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국립암센터, 다기능 로봇 통한 스마트병원 선도

로봇 통합 컨시어지 서비스 구축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가 올해 연말까지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기능성 자율주행 로봇 통합 컨시어지 서비스를 구축을 목표로 한다.

국립암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추진하는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프로젝트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유망 정보통신기술을 공공부문에 적용해 신기술에 대한 시장 수요를 조기 창출하기 위한 공공분야 지능 정보화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사업자로 ㈜클로봇이 참여하며, 사업비 약 16억 원 규모의 이번 사업을 통해 국립암센터에 의료지원 로봇 10대, 고중량 이송 로봇 2대, 소독용 방역 로봇 1대 등 총 13대의 다기능성 자율주행 로봇이 도입된다.

다기능성 자율주행 로봇 통합 컨시어지 서비스는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 로봇 관제 서비스 ▲검체(혈액)·약제(처방약, 진단시약 등) 이송 ▲회진 지원 ▲간호사 보조(환자교육·물품배송 등) ▲방역(자외선) 관리 등으로 구성된다.

서비스 구축을 통해 국립암센터는 병원 내 접촉 및 감염 위험성을 최소화하고, 의료진의 업무의 효율성을 개선하는 한편, 환자의 편의성과 의료 질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사업책임자인 손대경 헬스케어플랫폼센터장은 “이번 사업은 국립암센터가 추진 중인 디지털 기반 스마트병원 추진전략과 함께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 품질혁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공공부문에서 디지털 혁신이 확대되도록 AI 자율주행과 서비스 로봇의 테스트베드로서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