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8℃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1.2℃
  • 박무대구 22.3℃
  • 박무울산 21.8℃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0.3℃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대원제약-中 화동제약, 당뇨 치료신약 국내도입 계약 체결

현재 중국에서 임상2상 진행 중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중국 화동제약의 자회사인 항저우중미화동제약과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TTP273의 개발, 제조 및 상용화를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 계약을 체결한 TTP273은 미국 vTv Therapeutics에서 처음 개발됐으며, 화동제약이 중국, 한국 등 16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독점 개발, 제조 및 상용화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대원제약은 TTP273의 국내 개발, 제조 및 상업화를 담당하며, 화동제약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다른 국가들을 담당하게 된다.

TTP273은 제2형 당뇨병 치료를 위해 경구 투여되는 저분자, 비펩타이드 GLP-1 수용체 작용제(GLP-1RA)로, 시판되는 주사용 GLP-1RA와 유사한 치료 효과를 제공하면서도 위장관 부작용을 낮추고, 정제로 개발됨으로써 주사제에 비해 환자들의 편의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신약이다.

현재 중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2상 후 양사는 한국과 중국에서 각각 환자를 모집하고 다지역 임상시험(MRCT)을 시작할 계획이다.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은 “중국의 유수한 제약 회사인 화동제약과 협업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화동과 대원 양사의 기술력과 신약 개발 역량, 우수한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TTP273이 향후 세계 당뇨병 치료제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동제약 루 리앙 회장은 “대원과 화동 양사는 1차 의료 시장에 강점이 있으며, 당뇨병처럼 대규모 환자가 있는 질병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대원제약과 한중 양국에서 TTP273의 중추적인 시험을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화동제약은 1993년에 설립됐으며, 중국 항저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종양학, 면역학, 신장학 및 당뇨병 등에 특화된 파이프라인을 갖추고 있으며, 2020년 매출액은 약 337억 위안(약 6조 1700억원)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