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6.3℃
  • 천둥번개서울 26.0℃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31.9℃
  • 흐림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8.4℃
  • 흐림고창 29.1℃
  • 흐림제주 32.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30.4℃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8.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국립암센터, ‘세계보건기구 협력센터’ 17년 연속 지정 쾌거

‘지난 2005년 협력센터로 최초 지정된 이래, 2015년 국내 WHO 협력센터 연합회 구성해 기반 마련’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가 세계보건기구의 협력센터(WHO Collaborating Center) 재지정 심사를 통과했다. 

이로써 지난 2005년 최초 지정된 이래 17년 연속 협력센터로 활동하게 됐다.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협력센터 중 하나로 2025년까지 암 관리·예방 분야 전문기관의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협력센터로서 국립암센터는 그간 서태평양지역 저중소득 국가의 보건의료 전문가와 고위 공무원을 대상으로 ‘만성질환 예방과 관리 워크숍’과‘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 강화 워크숍’을 각각 4회 및 6회 개최했다. 

또한, 몽골, 브루나이, 파푸아뉴기니, 피지, 라오스, 바누아투, 쿡아일랜드, 사모아 등 국가에 대한 암등록사업 수립 교육을 진행해왔다.

특히, 국립암센터가 중앙호스피스센터로 지정된 2017년부터는 호스피스완화의료 교육기관의 역할까지 추가해 관련 국제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암 관리 전 분야를 아우르는 국내 유일 전문기관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해왔다.

이외에도 국립암센터는 지난 2005년 협력센터로 최초 지정된 이래, 2015년 국내 WHO 협력센터 연합회를 구성하고 초기 회장단을 맡아 우리나라의 각 전문기관 간 교류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 4월에는 연합회 16차 회의를 열어 각 회원기관의 코로나 시대 활동 현황을 공유하고, 상호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국립암센터는 그동안 세계보건기구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된 상호신뢰가 있었기 때문에 이번 재지정도 무리 없이 가능했다”라고 자평하며 “이번 다섯 번째 재지정을 계기로 바탕으로 앞으로도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임정수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은 “국립암센터는 서태평양지역 국가 중 가장 선진적인 암 관리 역량을 보여왔다”라며 “향후에도 각 회원국을 대상으로 기술협력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보건의료 전문인력 개발에 있어 중추적 역할을 다 하겠다”라며 국제적인 암 관리교육 전문기관으로서 포부를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앞으로 서태평양지역 37개 국가 중 저중소득 국가의 보건 의료 관계자를 대상으로 △국가암등록사업 온라인 교육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 강화 온라인 워크숍(CanLEAD)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가 강의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