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3.9℃
  • 흐림강릉 29.1℃
  • 서울 27.2℃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4.5℃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9.8℃
  • 흐림강진군 30.7℃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아피셀테라퓨틱스,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연구협력 업무협약 체결

‘세포‧유전자 치료 분야의 혁신적 연구 개발’ 목표


대웅제약과 영국 아박타가 합작 설립한 아피셀테라퓨틱스(대표 전승호, 유종상)가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과 ‘세포·유전자 치료 분야의 혁신적 연구개발’을 위한 공동연구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식은 삼성서울병원 일원역캠퍼스에서 아피셀테라퓨틱스 유종상 대표, 김기남 연구소장, 안경훈 전략기획실장, 최승현 수석연구원을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이규성 연구부원장 겸 미래의학연구원장, 장윤실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장, 이지훈 유전자치료연구센터장, 장종욱 GMP세포생산팀장이 참석해 협약서를 교환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유전자 도입 중간엽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의 동향 및 기술정보 교환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과 관련된 국가과제 공동연구 수행 등에 상호협력 할 계획이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유전자 도입 중간엽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에서 연구자 주도형 임상연계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삼성서울병원과 국가과제를 공동 수행함으로써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고, 연구개발 시스템 등 기반을 공고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종상 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는 “최고 수준의 의료진으로 구성돼 많은 연구 경험을 갖고 있는 삼성서울병원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와 함께 이번 공동 연구를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희귀 난치 질환의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길을 열 수 있도록 연구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규성 삼성서울병원 연구부원장 겸 미래의학연구원장은 “희귀 난치 질환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세포·유전자 분야의 혁신이 필요하다”며 “중간엽 줄기세포에 유전자 도입 기술을 보유한 아피셀테라퓨틱스와의 연구 협력을 통해 세포∙유전자 분야 육성의 발판이 마련됐다”고 전했다.

장윤실 삼성서울병원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장은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아피셀테라퓨틱스의 우수한 연구역량, 임상 현장의 상호 피드백과 공동 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세포∙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