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5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동정


제1회 윤한덕 상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선정

전남의대 동창회 “공공의료 발전 기여 공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윤한덕 상’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전남대 의과대학 동창회 ‘윤한덕 추모위원회’는 공공의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정 청장을 ‘제1회 윤한덕 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동창회는 코로나19 극복에 헌신적으로 나서고 있는 정 청장을 수상자로 선정하고, 상금 1000만 원을 지급했다.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2019년 2월 4일 국립중앙의료원 사무실에서 근무 도중 과로로 인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순직 전 그는 석 달 동안 일주일 평균 122시간을 근무했으며, 집에는 1~2주일에 3~4시간만 머물다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업무를 이어갔다. 

고인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 헬기와 권역외상센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설립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과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했으며,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윤 센터장은 2015년 메르스 확산 때 국립중앙의료원 메르스 대책반장을 맡아 이틀 만에 음압병상을 만들어 메르스를 완전히 진압한 것도 유명한 일화로 남아 있다.

이에 전남의대 동창회는 윤 센터장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동창회원 등 1700여 명으로부터 총 5억 6000여만 원의 기금을 마련해 지난해 1주기에 맞춰 윤한덕 평전을 출간한 데 이어 올해 윤한덕 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등 기념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동창회는 윤 센터장이 격무에 지쳐 쪽잠을 잤던 간이침대 등 집무실에서 사용했던 유품 20여 점을 전남의대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으며, 코로나가 종식되면 유품을 외부에 공개할 예정이다.

정종길 전남의대 동창회장은 “윤 센터장의 참의료 정신을 이어가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윤한덕 상을 제정했다”며 “앞으로도 윤한덕 정신을 계승해 의료발전을 위한 다양한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