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동정


전북대병원 설미혜 간호사, 수기공모 당선

병원중환자간호사회 30주년 기념 공모, 중환자실서 쌓은 간호사로서의 성장기 훈훈한 감동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신경계중환자실 설미혜 간호사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30주년 기념 수기공모전에 당선됐다고 12일 밝혔다.

공모전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마련되었으며, 응모작은 △30주년 기념 슬로건 △사진전 △수기공모 △중환자실 역사 전시물 부문으로 구분하여 모집되었다. 

설미혜 간호사는 9년여의 중환자실 근무 중 환자와 보호자를 보며 느꼈던 자기반성과 간호사로서의 바람직한 태도에 대한 수기를 공모하여 당선됐다. 

설 간호사는 ‘백 마디 말보다 따뜻한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간호사’를 주제로 한 수기를 통해 중환자실에서 보호자들이 환자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사랑한다’는 말이며, 갑작스러운 질환 혹은 사고들로 중환자실에 온 환자와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간호는 일이 전부가 아니라 마음과 마음을 소통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환자실에서 보낸 9년여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으로 간호하며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의료인으로 성장할 발판을 만들어주었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큰 경험을 주었다”며 “몸은 힘들지만 가슴은 뜨거운 행복한 중환자실 간호사”임을 자부하며 수기를 갈무리했다. 

전북대병원 간호부(간호부장 박수정)는 “당선작이 위독한 환자와 이를 정성껏 간호하는 보호자를 통해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담아 동료 간호사들로부터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잔잔하고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