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8.2℃
  • 흐림대전 10.8℃
  • 흐림대구 15.1℃
  • 울산 15.7℃
  • 흐림광주 12.7℃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1.3℃
  • 흐림제주 15.0℃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작년 R&D 가장 많이 투자한 제약사는 ‘일동제약’

셀트리온, 매출은 상승했으나 연구개발비 비중 매우 낮아

매출 상위 제약사들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투자를 확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개발비의 비율은 물론 개발비 자체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매출 1위를 차지한 유한양행은 2020년 대비 2021년 연구개발비 비율이 13.6%에서 10.6%로 감소했다. 비율과 함께 연구개발비도 2195억원에서 1782억원으로 하락했다. 

종근당은 2020년 대비 연구개발비 비율이 증가했지만 2019년보다는 더디다. 2019년 12.8%에서2020년 11.5%로 하락했으나 2021년 12.2%로 상승했다. 그러나 연구개발비가 1380억원에서 1496억원, 1634억원으로 계속 증가해온 것을 감안하면 비율 하락은 매출액 증가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광동제약은 2019년, 2020년 1.3%를 유지하다 2021년 1.5%로 확대됐다.

한미약품의 연구개발비 비율은 크게 감소됐다. 지난 2019년 20.6%를 투자한 데에 이어 2020년에는 더 확대된 22.8%를 연구개발비로 사용했지만 2021년에는 13.4%만을 사용했다. 

일동제약은 연구개발비 비중이 19.3%로 크게 확대됐다. 2019년에는 11.1%, 2020년에는 14%였다. 2019년 574억원에서 2020년 786억원으로, 2021년에는 1081억원으로 증가하면서 연구개발비에 1000억원 이상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아에스티의 연구개발비 비율은 13.9%로 확인됐다. 2020년에는 13%, 2019년에는 12.6%로 꾸준히 연구개발비의 비율이 높았던 제약사 중 하나다.

삼진제약은 2021년 연구개발비 비율이 12.1%였다. 2019년 10.8에서 2020년 13.2%로 상승했지만 2021년 소폭 감소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연구개발비 비율이 1.8%로, 광동제약 다음으로 연구개발비 비율이 적은 편이다. 

한독은 연구개발비 비중이 4.4%였다. 2020년에는 4.0%, 2019년에는 4.1%로 4%대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동국제약은 2021년 연구개발비 비율이 매출액 대비 4.6%로 최근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2020년에는 3.5%, 2019년에는 4.3%였다.

3월 20일을 기준으로 녹십자, 대웅제약, JW중외제약, 동화약품은 사업보고서 및 연구개발비용이 확인되지 않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