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14.0℃
  • 흐림강릉 19.0℃
  • 서울 14.2℃
  • 대전 11.9℃
  • 흐림대구 13.3℃
  • 울산 14.8℃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원급 비급여 자료제출 저조 “일주일간 3%”

전체 의원급 6만 5000여곳 중 1900곳만 제출

비급여 진료비용 자료를 심평원에 제출한 의원급 의료기관이 일주일간 1900여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6만 5000여 의원급 기관의 3%정도다.


심평원은 공개항목 선정이나 공개방식 등 실무적인 사항들을 의료계와 충분히 논의하며 추진하겠다면서 자료 제출기간을 10주정도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4일 심평원 본원에서 전문기자협의회와 ‘김선민 원장 취임 1주년 보건의약 전문 언론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심평원 장인숙 급여전략실장이 밝힌 ‘의원급 비급여 진료비 자료 제출 현황’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부터 일주일간 자료를 제출한 기관은 1900여곳으로 집계됐다.


장인숙 급여전략실장은 “상위 단체(의협)의 제출 거부 문자 등으로 초반 제출이 약간 떨어지는 것 같다”며 “1, 2차로 나눠 10주 정도 제출받을 예정이다. 오늘(4일) 의료계에서 우려를 표하는 기자회견도 개최하셨다. 모든 비급여 정보를 다 받을 것이라는 우려를 하시는데 그렇지는 않고, 논의 중인 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올해 비급여 정보 공개는 8월 18일로 예정돼 있다. 당초 공지된 의원급 의료기관의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자료 제출기간은 4월 27일부터 6월 1일까지이다.


즉 자료제출을 6월 한달간 더 받겠다는 것으로, 자료 제출이 저조해 5주 정도 더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장 실장은 “저희도 의원급에서 제기하는 여러 어려움들, 특히 행정적인 부담을 배려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진행하며 자료제출 부담을 완화해 드렸다”며 “제출 후 변경사항이 없으면 한번 확인만 하면 되도록 했다. 제출에 40분정도 소요되시더라. 1년에 40분이면 행정부담이 크지 않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 공개만으로는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의료이용을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때문에 자료를 제출받을 때 시술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던지, 어떤 재료대를 써 비싸다든지 등 특이사항도 받아 함께 제공한다”며 “소비자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 의료기관을 선택하는지 올해 실태조사를 진행해 공개항목 등 업무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