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협, 18일 전면 휴진…“찬반투표 73%”

임현택 회장 “범의료계 투쟁 특위 구성, 총력 투쟁 전개”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오는 18일 전면 휴진에 나선다. 전면 휴진 결정은 의협 회원 대상 투표에서 나온 압도적인 찬성표에 따른 것인데, 대학병원과 동네 의원 등이 대거 휴진에 참여할 경우 환자 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대한의사협회는 9일 오후 의협 회관에서 의대 교수와 봉직의, 개원의 등이 참여하는 전국의사대표자회의를 열고 대정부 투쟁에 관한 전체 회원 투표 결과를 공개한 뒤 오는 18일 전면 휴진과 총궐기 대회 개최 등을 선언했다.

임현택 회장은 투쟁 선포문에서 “정부의 무책임한 의료농단, 교육농단에 맞서 대한민국 의료를 살려내기 위해 우리 모두 분연히 일어날 것”이라며 “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총력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임 회장은 “18일 전면 휴진을 통해 전국 의사 14만 회원은 물론, 의대생과 학부모 등 전 국민이 참여하는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며 “총궐기대회는 대한민국 의료를 살리기 위한 강력한 투쟁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지난 4∼7일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집단행동에 관한 찬반 설문을 진행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해 압도적인 지지를 확인했다. 총유권자 수 11만 1861명 가운데 7만 800명이 투표에 참여해 63.3%의 투표율을 보였다.

투표에는 개원의(2만 4969명), 봉직의(2만 4028명), 교수(9645명), 전공의(5835명), 군의관 등 기타 직역(6323명) 순으로 많이 참여했다.

질문별로 보면 ‘정부의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저지하기 위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90.6%(6만 4139명)가 찬성표를 던졌다.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행동에 참여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는 73.5%(5만 215명)이 동의했다.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그동안 투쟁에 대해서 참여 의사를 물은 것 중 가장 압도적인 결과”라며 “의협을 중심으로 행동하면서 이제 사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홍순원 한국여자의사회장은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을 실감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대상 명령을 철회하면서 복귀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만 중단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대다수 전공의의 복귀를 어렵게 하는 갈라치기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대대적인 휴진이 이뤄진다면 환자들의 피해도 커질 수 있다. 다만, 앞서 2020년 의대 증원 추진 당시 개원의들의 집단행동 참여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기 때문에 이번에도 휴진율이 높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