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4 (금)

  • -동두천 30.3℃
  • -강릉 32.7℃
  • 구름조금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6℃
  • 맑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9.0℃
  • -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9.4℃
  • -강화 29.6℃
  • -보은 28.5℃
  • -금산 28.6℃
  • -강진군 28.5℃
  • -경주시 34.1℃
  • -거제 27.7℃

기관/단체


의료인 잠복결핵 검진과 치료 정부가 나서야

해당 병원 의무사항 위반 않았음에도 심각한 타격

서울특별시의사회는 모네여성병원 신생아실 근무 간호사 결핵발생과 관련, ‘의료인 잠복결핵 검진과 치료! 정부는 즉각 지원에 나서라!’라는 성명서를 13일 발표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 서울특별시, 노원구보건소는 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하여 모네여성병원 신생아실에 근무하는 간호사의 결핵발생에 따른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이에 서울시의사회는 성명에서 ▲첫째, 결핵예방, 검진 및 치료와 관련 적극적인 정부예산 확보와 투입이 필요하다! ▲둘째, 추가예산 투입 등을 통해 우선적으로 의료기관 종사자의 결핵검진이 즉각 시행되어야 한다! ▲셋째, 의료기관에만 책임을 전가해서는 안 될 것이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런 요구는 모네여성병원이 의무사항을 위반하지 않았는데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에 한다는 설명이다.

성명서는 “최근 모 병원 신생아실 간호사가 결핵 확진을 받으며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노원구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6월 27일 해당 의료기관으로부터 확진 사실이 보건소에 신고됨에 따라, 전염 가능 기간에 신생아실을 이용한 신생아 798명 대상으로 신속하게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성명서는 “해당 간호사는 지난 해 11월 입사하였고, 금년 병원에서 시행할 정기 직원 검진을 받게 될 예정이었다. 해당 병원은 신생아 집단 감염 위험으로 인해 언론에 집중 보도되고 부모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병원으로서는 의무사항을 위반하지 않았음에도 책임 추궁은 물론 병원 신뢰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