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1.9℃
  • -강릉 -3.1℃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8.6℃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1.5℃
  • -고창 -8.2℃
  • 제주 1.1℃
  • -강화 -9.3℃
  • -보은 -12.5℃
  • -금산 -11.8℃
  • -강진군 -5.1℃
  • -경주시 -6.0℃
  • -거제 -1.7℃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의 정당성 확인시켜준 정의로운 판결!?

한의협, “공정위의 의협 과징금 10억 처분은 정당”

8일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대한의사협회가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이 기각된 것과 관련,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의 정당성을 확인시켜준 정의로운 판결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 7일 서울고등법원은 의사협회가 과징금 10억원 처분이 부당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기각 판결했다.

이에 한의사협회는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의 정당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정의로운 판결이다. 즉각적인 후속조치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2016년 10월, 공정거래위원회는 한의사에게 혈액검사 의뢰와 초음파영상진단장치 판매를 거부하라는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의사협회에 과징금 10억원과 시정명령을 내린바 있다. 대한의원협회와 전국의사총연합에는 각각 과징금 1억2000만원과 1700만원을 결정했다.

당시 공정거래위원회는 보도자료에서 “본 사건은 의료 전문가 집단이 경쟁 사업자인 한의사를 퇴출시킬 목적으로 의료기기 판매업체 및 진단검사 기관들의 자율권과 선택권을 제약하고 이로 인해 경쟁이 감소하는 등의 공정거래법 위반 행위를 엄중 조치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했다.
 
한의사협회는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이 국민건강증진에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없다. 이번 고등법원의 기각판결이 이를 거듭 입증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의사협회는 “이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의 결정으로 구성·운영 중인 ‘의·한·정 협의체’에서 논의하고자 한다. 그런데 양의계는 해당사항과 관련 없는 엉뚱한 내용을 거론하고 주장하는 등 주제의 본질을 흐리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의사협회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양의계는 국회와 법원은 물론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는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문제가 더 이상 사회적 소모와 갈등으로 치닫지 않도록 깊은 자성과 함께 ‘의·한·정 협의체’에서의 전향적인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한의사협회는 “한의계는 국민의 건강증진과 진료 선택권 및 편의성 강화를 위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 문제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