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2℃
  • 흐림강릉 13.3℃
  • 서울 10.4℃
  • 대전 11.3℃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5℃
  • 제주 15.4℃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1.3℃
  • 구름조금강진군 12.6℃
  • 흐림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건강/웰빙


더위 먹어서 힘 빠진다면? '자율신경 실조증' 의심해야

덥고 피곤하며 식은땀까지…소화 · 땀 · 체온 조절기능 무너진 것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회사원 A씨(41세, 女)는 몸이 예전 같지 않다. 몸이 나른하고 쉽게 피곤해지며 밤에 잘 때 식은땀을 흘린다. 자도 잔 것 같지 않은 기분이다. 감정 기복이 심해졌고, 사람 만나는 것도 귀찮다. 머리가 무겁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두근거릴 때도 있다. 단순히 더위를 먹은 것으로 생각했지만 매년 같은 증상이 반복돼 한방병원을 찾았더니 몸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균형이 무너졌다고 했다. 바로 자율신경 실조증이었다. 

한여름 찜통더위에 시달리는 A씨와 같은 사람들은 위와 같은 증상을 더위 먹었다고 생각한다. '더위를 먹었다'라는 말은 '더위 때문에 몸에 이상이 생기거나 병이 생겼다'는 의미다. 현대 의학에서는 일사병 · 열사병과 같이 장기간 햇볕에 노출되어 혈액 · 체액이 손실됨으로 인해 발생하는 증상을 말한다. 하지만 실제로 중한 일사병 환자를 많이 볼 수는 없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더위에 지쳐서 기운 없고 식은땀도 흘리며 잠도 못 자고 소화도 안 되는 상태 즉 '더위 먹음'의 실체는 무엇인지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내과 고석재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에어컨 바람 싫고, 소화 장애 · 현기증 있다면 의심

자율신경 실조증에 관해 고 교수는 "우리 몸에는 교감 · 부교감 자율신경계가 있는데, 이 두 신경계의 균형이 무너지면 소화관의 운동, 땀의 분비, 체온 조절 같은 인체의 생리적인 부분에 문제가 생긴다."라고 설명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더위 먹음'도 자율신경이 담당하는 체온과 땀 조절 기능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고 교수는 "평소 스트레스 · 과로에 시달린 사람, 면역력인 떨어진 노인에게서 더 많이 볼 수 있다."면서, "만일 에어컨의 찬 바람이 싫거나 소화 장애를 동반하거나 머리가 아프고 현기증이 같이 올 때가 있다면 더욱 확실하게 자율신경 실조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자율신경 실조증은 심장박동의 변이된 정도를 측정하는 심박변이도 검사(Heart Rate Variability)로 측정할 수 있으며, 일반적으로는 아래 15가지 문항 중 10가지 이상에 해당한다면 자율신경 실조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 자율신경 실조증, 한의학에서는 어떻게 관리 · 치료할까?

자율신경 실조증은 증상 자체가 매우 다양하고 개인차가 크다. 검사상 이상 없는 경우가 많아 정신적 요인으로 치부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서양 의학적 약물요법으로는 항불안제, 수면제, 항우울제, 교감신경의 억제제 등이 있으나 본질적인 치료보다는 증상을 다스리는 경우가 많다. 

한의학에서는 자율신경 실조증의 경우 무너진 균형이 기혈음양 중 어디인지 찾아내고, 증상 · 개인차에 따라 달리 처방해 항상성을 회복할 수 있게 도와준다. 교감 · 부교감 신경의 균형 회복을 도와주는 것이다.

조선 시대 궁중 내의원에서는 제호탕(醍醐湯, 여름철 더위를 대비한 한약)을 만들어 임금에 바쳤고, 일반 백성은 쑥이나 익모초(益母草)즙을 마셔 원기를 회복하고 식욕을 돋웠다. 제호탕의 주원료 중 하나인 매실(오매)은 한의학적으로 갈증을 멈추고 열독을 풀어주며 소화를 도와 식욕을 증진시킨다. 또한, 쑥(애엽)은 설사와 복통을 멎게 하고 익모초는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동의보감이 편찬된 이후 한의학에서는 청서익기탕(淸暑益氣湯)이나 생맥산(生脈散)과 같은 한약을 활용하여 여름철 더위를 풀어줄 뿐 아니라 기력을 보강하고 소화 기능을 활성화하여 무너진 음양기혈을 회복했다. 청서익기탕과 생맥산은 오늘날에도 많이 쓰이고 있는 약이다. 두 약에 동시에 들어있는 오미자는 땀으로 인해 쇠한 기력을 보충하고 갈증을 멈추며, 맥문동은 심장과 폐의 열을 식혀주는 효능이 있다. 

◆ 자율신경 실조증 예방하는 생활 습관

스트레스와 과로에 시달리는 현대인에게 자율신경 실조증은 흔한 질환이 돼 버렸다. 더위를 먹었다고 찬 음료 · 음식을 과하게 섭취하거나 지나치게 냉방하면 무너진 음양기혈은 더 회복하기 어렵다. 음양기혈의 어느 부분이 과하고 부족한지 알고 그에 따른 적절한 처치를 받는다면 아무리 더위가 심하다 할지라도 우리 몸은 저절로 항상성을 회복할 수 있다. 

고 교수는 "자율신경은 외부 환경의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실내 · 외부 기온 차를 지나치게 하지 말고, 무리한 활동은 자제하는 게 좋다."면서, "스트레스에 대해서는 감정을 배출하는 통로이며 스트레스가 없는 삶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지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