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맑음동두천 32.0℃
  • 구름조금강릉 30.9℃
  • 구름조금서울 33.4℃
  • 맑음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1.8℃
  • 구름많음부산 31.6℃
  • 맑음고창 32.9℃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32.2℃
  • 구름조금보은 31.0℃
  • 구름조금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2.1℃
  • 흐림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건보 혜택, 화순전남대병원 가장 높아

보장률 79.2%, 상종 평균보다 14.1%p 높아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의 건강보험 혜택이 전국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화순전남대병원의 건강보험 보장률은 79.2%로, 전국 41개 상급종합병원 중 가장 높았다.

2위인 칠곡경북대병원 보다 8.9%p 높았고, 상급종합병원 평균(65.1%)보다는 14.1%p를 웃돌았다.

건강보험 보장률은 총 진료비에서 건강보험료로 충당하는 비용의 비중이다. 보장률이 높으면 환자가 직접 부담하는 의료비는 줄어든다. 화순전남대병원은 환자가 총 진료비의 20% 정도만 직접 부담하는 것이다.

경실련은 2016∼2019년 의료기관 회계자료와 건강보험지급액 자료 등을 합산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분석 대상은 상급종합병원 41곳과 종합병원 192곳 등 총 233개 의료기관이다.

상급종합병원 중 건강보험 보장률이 높은 곳은 대부분 공공병원이었다.


공공병원인 화순전남대병원(79.2%), 칠곡경북대병원(70.3%), 양산부산대병원(69.9%), 서울대병원(69.5%), 충북대병원(69.4%), 부산대병원(69.1%) 등이 1~6위를 차지했다. 

민간병원 중에서는 고신대복음병원(69.0%·7위)과 대구가톨릭대병원(67.6%·10위) 2곳만이 10위 안에 들었다.

반면 상급병원 중 보장률 하위 10곳은 모두 민간병원이었다. 경희대병원(53.3%), 강북삼성병원(57.0%),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58.6%), 고려대안암병원(59.8%) 등은 60%에도 미치지 못했다.
  
화순전남대병원과 경희대병원의 격차는 25.9%p이며, 환자 부담액으로 환산하면 2.2배 차이가 난다.
 
화순전남대병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보장률 80%에 근접했고, 문재인케어 목표 보장률인 70%를 크게 웃돌았다.
  
경실련은 “민간병원과 공공병원 사이 환자 부담의 격차가 컸다”며 “비급여 보고를 의무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하루 빨리 집행해 의료기관의 고가, 과잉 비급여 진료를 관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화순전남대병원 신명근 병원장은 “화순전남대병원은 중증질환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암 특화병원”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국내 최저 수준의 환자 의료비 부담 등 공공의료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