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한미 경영권 분쟁 종식…신 회장, “임종윤‧임종훈 형제와도 경영 논의”

“글로벌 기업 도약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 융합 방안 논의 중“
8일 송 회장 전문경영인 체제 지원 밝혀


한미약품 그룹의 가족간 불협화음이 극적으로 봉합됐다. 

창업주 임성기 전 회장은 물론 배우자 및 자녀일가로부터 두루 신뢰를 받고 있는 ‘창업자의 깐부’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을 중심으로 6개월이상 지속됐던 가족간 분쟁이 종식되고, 한미약품그룹은 결속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모녀도 형제도 모두 함께 뜻을 모아 모두가 승리하는 차세대 한미의 탄생을 맞이하는 순간이다. 

지난 9일 임종윤 이사와 회동을 가진 한양정밀 신동국 회장이 10일 임종윤 이사측을 통해 분쟁 종식을 알렸다. 

신동국 회장은 “최근 한미약품 모녀(송영숙, 임주현)가 보유한 일부 지분에 대한 매입은 상속세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한편 한미약품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이었다”고 밝혔다.

임성기 설립자와의 의리를 중시하는 신 회장은 최근 송영숙 전 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을 수차례 만나 한미약품의 조속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오너 가족과 회사의 성장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신 회장의 고뇌에 찬 중재로 3자가 힘을 합치는데 극적으로 합의함에 따라 밸런스 있는 경영집단체제가 구축됨과 더불어 안정과 발전의 토대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신동국 회장과 임종윤 이사는 과거 단순히 회장, 대표이사의 수직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위원회와 고문단 등 각계 전문경영인을 경험한 최고의 인력풀을 놓고 모든 주주들이 바라는 밸류업을 견제와 투명성, 스피드를 더해 신속한 성과까지 이어지게 하는데 필요한 인적자원을 아끼지 않고 투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 회장은 “송 전 회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두 형제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융합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신 회장은 특정 대주주와 손을 잡았다는 소문이나 지분 재경쟁 등 추측성 해석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경계했다. 

신 회장은 “임성기 전 회장 일가 중 그 누구도 한미약품을 해외에 매각할 뜻이 없다“며 “해외에 매각한다는 것은 국민 제약회사인 한미약품 정체성에도 반하는 것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상속세 부분과 관련해서 대주주 전체 오버행 이슈가 없도록 자체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신동국 회장과의 의결권 공동 행사 약정 및 주식매매 계약 소식이 알려진 후 지난 8일 한미그룹 송영숙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입장문에서 송 회장은 “신 회장을 중심으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해 새로운 한미그룹으로 재탄생하기를 바란다”며 가족과도 같은 신 회장의 결정에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신 회장과 대주주 가족이 힘을 합쳐 더욱 발전된 한미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