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손저림, 가볍게 넘기지 마세요

인천중앙병원 재활의학과 나진경 과장


50대 주부 한 씨는 일 년 전 부터 바늘로 콕콕 찌르는 듯한 손저림 증상을 겪어왔다. 나이 탓이겠거니 하고 가볍게 생각했지만 최근 손에 쥔 물건을 놓치는 등 손의 근력이 눈에 띄게 약해진 것 같아 병원을 찾게 되었다.

흔히 손저림 현상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는 질병이 수근관증후군이다. 손목을 통과하는 정중신경이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두꺼워진 인대에 눌려 생기는 증상으로 주로 중년 여성과 손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목 인대가 두꺼워지는 이유로는 반복적인 손목의 사용, 임신 또는 내분비계통 질환으로 인한 갑작스런 체중증가나 부기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당뇨병, 갑상선 기능 저하증,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서 발병률이 높다.

처음엔 손저림 증상이 정중신경이 분포되어 있는 엄지부터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손가락에 나타나고,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엄지손가락 밑 근육이 위축되어 손 근력이 약해지기도 한다.

한편 손저림은 목디스크 때문에 생기기도 한다. 목디스크로 발생되는 손저림의 경우 주로 손끝이 저리며 목의 움직임에 따라 저림의 정도가 다르다는 특징이 있다. 그러므로 손저림 증상이 있을 때는 목디스크 여부를 확인해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진단을 위해서는 신경전도검사 및 근전도검사를 시행하며 경추에서 오는 증상과 감별하기 위해 경추부 자기공명영상검사나 컴퓨터단층촬영검사를 실시한다.

치료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일단 증상을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서는 손목을 가능한 쓰지 않는 것이 좋다. 약물치료와 주사치료를 시행하여 치료하며 손목 보조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심한 경우에는 수술을 시행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