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2.0℃
  • 박무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6.4℃
  • 맑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화이자, 웨비나 통해 영유아 침습성 폐렴구균 위험성 알려

주요 혈청형 분포∙항생제 내성률 고려한 예방백신 선택 중요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는 지난 7월 15일, 의료진을 대상으로 ‘프리베나®13 온라인 웨비나를 개최하고, 영유아에서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질환의 심각성 및 올바른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국내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은 영유아에서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 질환의 임상 양상과 예후를 살펴보고 역학 분석을 토대로 질환 예방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심포지엄의 연자로 나선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소아청소년과 김황민 교수는 국내외 장기추적 코호트 추적관찰 연구를 토대로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의 임상양상과 예후, 진단 관련 최신 지견을 나누고, 항생제 내성 비율 및 백신의 혈청형 커버리지를 고려한 폐렴구균 예방백신 선택 중요성을 강조했다.

폐렴구균은 영유아에서 침습성 세균 감염의 가장 흔한 원인균으로 밝혀져 있다. 그 중 수막염의 경우, 치사율이 10% 내외에 달하며, 생존하는 환자의 20~30%는 감각 신경 난청을 비롯해 마비, 뇌전증, 실명, 지적 장애 등의 심한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세계백신연합(GAVI), 존스 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 소아청소년보건학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연구를 지원하여 방글라데시에서 진행된 폐렴구균 수막염 환자 대상 단기∙장기 코호트 추적관찰 연구에 따르면, 단기 추적 코호트 환자군의 49%에서 정신운동 지연, 41%에서 정신장애, 33%에서 난청, 8%에서 시력 손실이 나타났다.

장기 추적군에서도 전체 환자 10명 중 4명 이상에서 정신장애(41%)가 발견된 바 있다. 반면, 대조군에서는 정신적 및 정신 운동 장애 발병률이 약 2%를 기록했다.

방글라데시의 Dhaka Shishu 소아병원에 2006년 1월-2007년 3월 기간 동안 입원한 폐렴구균성 수막염 환자들을 대상으로 30-40일 이내의 단기 추적조사를 위해, 2005년 1월 퇴원 환자를 대상으로는 퇴원 후 6-24개월 간 장기 추적조사를 위해 각 51명씩 선정하고, 연령, 성별, 사회경제적 지위 및 거주 지역이 등록 조건에 맞는 건강한 아이들을 대조군으로 배정해 추적 관찰을 진행했다.

실제로, 방글라데시 쌍둥이 형제의 증례를 토대로 폐렴구균성 수막염의 예후와 후유증을 평가한 결과, 영유아의 폐렴구균성 수막염은 성장 발육 지연 뿐만 아니라, 후유증으로 인한 의료비 부담 증가로 인해 가족 구성원의 생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구균으로 인한 수막염으로 인해 치료 후에도 마비 상태가 지속됐고 이로 인해 의료비 증가와 간병 부담이 함께 증가해 온가족의 일상 생활의 어려움으로 이어진 결과를 보였다.

김황민 교수는 폐렴구균의 치료와 예방에 있어 항생제 내성을 잘 파악하고 백신의 혈청형 커버리지를 확인할 것을 제언했다. 

김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20년(1997~2016) 동안 수집된 폐렴구균의 항생제 감수성을 분석한 결과, 2015년에서 2016년까지 국내 폐렴구균의 페니실린 감수성은 17.9%로 영국(89.6%), 독일(86.5%), 캐나다(80.0%) 등 선진국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고 시사했다.

또한, “2014년~2018년 질병관리청에서 진행한 국내 소아청소년에서의 폐렴구균 혈청형 분석에 관한 연구에서, 소아의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의 원인으로 19A가 차지하는 비율이 감소하다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는 바, 주요 혈청형을 고려해 백신을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황민 교수는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 중 수막염의 경우, 생존자의 경우라도 20-30%에서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아이 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의 생활에까지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꼭 미리 백신 선택에 신중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프리베나®13은 생후 6주 이상 모든 연령에서 접종 가능하며, 만 18세 이상의 경우 1회 접종으로 13가지 폐렴구균 혈청형(1, 3, 4, 5, 6A, 6B, 7F, 9V, 14, 18C, 19A, 19F, 23F)에 인한 폐렴, 급성중이염 및 폐렴구균 침습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프리베나®13은 전 세계 120여개국에서 소아 대상 국가예방접종(NIP)으로 도입하고 있으며, 성인을 대상으로 전 세계 43개국 이상에서 권고되고 있다. 

프리베나®13은 전 세계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접종률 1위(전 연령 대상 폐렴구균 백신 판매량 2020 1Q MAT 기준, Global IQVIA data)이자 국내에서도 허가를 받은 이래 국내 영유아 폐렴구균 시장에서 11년 연속 판매량 1위를 지켜오고 있다(Korea IQVIA Data, 2010~2020 연도, 판매량 기준).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