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1.8℃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보건의료데이터 표준화 과정에 임상의 참여 꼭 필요”

표준=사용자 합의, 제3자 개입 형태 지적
의료정보학회-각 임상학회 표준 마련 연구·사업 제안


보건의료데이터 상호호환 및 표준화에 있어서 각 분야 임상전문의들의 적극적인 역할 참여 필요성이 제시됐다.

18일 한국보건의료정보원이 주최하고 대한의료정보학회와 의료정보리더스포럼이 주관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개방화 전략 학술대회’에서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보건의료데이터 표준화 필요성을 제시했다.

의료정보리더스포럼 김경환 의장은 국가 차원의 보건의료데이터 플랫폼 및 표준 제공과 함께 이를 위한 물심양면의 지원이 이뤄져야 함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각 병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 중 통합플랫폼에서 분석이 가능한 데이터를 순차적으로 늘려가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기관에서 신뢰할만한 전문가와 행정가로 구성된 조직을 만들어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의료기관과 국가기관간의 신뢰와 전문성을 강화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보건의료데이터 상호호환 및 표준화에 있어 임상전문의들과 임상학회의 역할이 부재함을 지적하며 “각 임상학회와 협업해 의료현장에서 사용하는 용어를 기반으로 실제 활용 가능한 표준 데이터셋 모델 수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빅데이터 개방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이 강화돼야 각 병원 입장에서 데이터 개방 추진을 뒷받침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할 수 있고, 의료데이터 결합을 바탕으로 양질의 활용도 높은 데이터셋 구축이 가능하다”며 “따라서 자체적인 기관 데이터 개방 외에도 다른 기관과 결합하기 위해 노력하는 기관에 대한 혜택 제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부산대병원 최병관 교수도 데이터의 표준화·정형화를 이루고, 상호운용성을 잘 갖춰야 하지만 이 과정에 많은 임상의가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문제로 꼽았다.

최 교수는 “지금의 의료정보 표준화 과정은 마차가 말을 끄는 것 같은 식으로 거꾸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 과정에 임상의들이 참여하고 있지 않아 표준을 무시한 의료데이터가 만들어지고 있고, 이를 개방하더라도 임상의들이 별로 활용하지 못하는 상태가 지속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표준이라는 것은 기술적인 면보다는 사용자의 합의에 가까운 특징이 있는데, 현재처럼 사용자인 임상의가 빠진 상태에서 관련 없는 제3자가 모여서 표준을 만드는 형태로 가서는 안 된다는 것.

이어 최 교수는 “의료표준 혹은 용어표준은 생산자(임상의)가 개입해서 용어를 정의하고, 분류해야 말이 마차를 끌 듯 자연스럽게 의료데이터의 생산과 소비가 연결되고 병원간의 상호운용성도 잘 확보될 것”이라며 “의료정보학회와 각 임상학회가 협업해서 표준 마련을 위한 연구나 사업을 같이 해보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국보건의료정보원도 기관 차원의 의료데이터 표준 마련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보건의료정보원 김희정 운영기획부장은 “실제로 현장에서 쓰이는 표준을 만들기 위해서 5개 임상의학 분야 학회와 같이 작업하기로 했었는데 각 학회들도 의료기관과 마찬가지로 다 사정이 달라서 많이 어려워했다”라며 “의료데이터라는 특수성과 전문성을 해결해나가기 위해서는 현장 전문가들의 참여가 중요하다. 적극적인 참여 부탁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