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보건의료 데이터, 6개월 이내 제공 가능토록 심의 간소화한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기관 협의체 개최
통계청 SDC 분석센터, 보건의료 데이터 분석센터로 추가 지정

정부가 공공기관 협력해 보건의료분야 공공데이터 안전·신속 제공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공공기관 의료데이터의 활용이 활성화되도록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제공심의 절차를 간소화하고, 연구자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분석센터도 확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그간 플랫폼은 다수 기관에 산재된 의료데이터를 안전하게 연계·가명처리하여 절차에 따라 제공하는 데 장기간 시간이 소요돼 연구자의 애로사항이 있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기관 협의체를 개최해 공공데이터 확대·개방 방안을 논의했으며, 플랫폼 심의 절차 중 제공기관 심의를 폐지하고 플랫폼 심의(연구평가위원회)로 통합해 6개월 이내 신속하게 제공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연구자의 데이터 활용 접근성 향상을 위해 기존 보건의료정보원 안심활용센터과 건보공단·심평원 데이터분석센터에 이어 통계청 분석센터를 추가 지정해 운영하기로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연구자들은 공공기관 의료데이터를 신속하게 원하는 장소에서 분석·활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보건의료 분야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연구에 활용하고자 하는 연구자는 ‘결합전문기관’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에 신청하면 결합데이터를 제공받아 과학적 연구 목적 등에 활용할 수 있다.

한편,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은 학계·연구계·의료계·시민단체 등과 함께 논의를 거쳐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건보공단 등 4개 공공기관 데이터를 연계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연구개발(R&D) 과제 18건에 데이터를 제공했다.

이후 AI 의료기기·신약 개발 등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수요 증가에 따라 2021년 본사업으로 전환하고, 2023년부터는 9개 공공기관의 데이터 63종을 연계·결합해 국민건강 증진향상을 위한 연구 등에 33건의 데이터를 제공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