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임종 준비 부족할수록 말기 암환자 가족의 정서적 고통↑

은평성모병원 김재민 교수팀, 임종 준비와 우울・불안 연관성 분석 결과 발표

말기 암 환자의 가족 간병인들은 임종에 대한 준비가 부족할수록 우울과 불안 등 정서적 고통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은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김재민 교수(가정의학과)팀이 2021년부터 2년간 우리나라 9개 호스피스 의료기관을 이용한 84명의 가족 간병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임종에 대한 대비와 정서적 고통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종에 대한 준비가 부족할수록 가족 간병인의 우울과 불안이 증가했으며, 특히 장례 절차와 장지 선정 등의 실질적인 준비 여부가 불안과 더 크게 관련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간병인의 정서적 고통이 삶의 질뿐만 아니라 환자를 돌보는 능력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간병인의 정서적 상태를 면밀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은평성모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김재민 교수는 “호스피스에서 정서적, 영적 돌봄과 더불어 장례 절차, 죽음과 관련된 법률적 문제 등 실질적 준비에 대한 포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하면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국에 비해 우리나라의 호스피스 이용률이 다소 저조한 경향을 보이는 상황에서 인식 개선을 위한 제도적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최근 열린 제15차 아시아태평양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학술대회에서 ‘Death Preparation and Emotional Distress among Family Caregivers of Terminally Ill Cancer Patients’라는 제목으로 최우수 포스터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