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동정

가천대 길병원 윤용철 교수,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책임저자 선정

한국인 최초, 모바일 웹 중증사지손상 치료 분야 책임저자로 활동

가천대 길병원 외상외과 윤용철 교수가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AO: Arbeitsgemeinschaft für Osteosynthesefragen)’의 모바일 웹(AO in hospital)에서 한국인 최초로 중증사지손상 치료 분야 책임저자(modulator)로 선정됐다.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AO: Arbeitsgemeinschaft für Osteosynthesefragen)는 1958년에 스위스에서 설립돼 골절치료에 대한 교육, 연구, 개발에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학회다. 학회는 2006년부터 온라인 및 모바일 앱(AO in hospital)을 통해 골절 치료법을 전 세계 의료진에게 공유하고 교육해왔다. 

운 교수는 현재까지 북미, 유럽 지역 의료진만이 저자로 참여해 온 모바일 웹 책임저자에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중증사지손상 치료 분야 책임저자로 선정돼 집필에 참여했다. 현재 AO in hospital 웹사이트에서 ‘중증사지손상 환자의 구제술 및 절단술(Limb salvage versus amputation)’이라는 제목으로 윤 교수팀의 발표를 확인할 수 있다.

윤 교수는 “우리나라 골절 치료 실력 및 연구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치료하기 힘들고 예후가 좋지 않다고 알려진 중증사지손상의 치료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 교수는 가천대 길병원 외상외과에 부임한 이래로 국내학술단체로부터 우수 논문상 4회, 우수 구연상 4회를 수상했으며,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에서 ‘올해의 교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특히 올해에 대한골절학회에서 국제학술상(최다논문상, 최우수논문상)을 동시 수상하는 등 꾸준한 연구활동을 지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