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복지부, 의료기관 전체 병동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준비중?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원 현장 방문

정부가 중증 수술 환자와 치매·섬망 환자 등을 전담 관리하는 중증 환자 전담병실을 2024년 7월부터 도입하고, 환자 선별 문제를 구조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의료기관 내 개별 병동 단위가 아니라 의료기관 전체 단위(특수병동은 제외)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제공을 준비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이 17일 서울시 관악구 소재 서울효천의료재단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을 방문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에 근무하는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국민들의 간병 부담 경감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서울효천의료재단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특수병상을 제외한 전(全) 병상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체적으로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인력 배치 수준을 높여 ‘중증 환자 전담병실’을 운영하고 있는 병원이다.

보건복지부는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그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와 ‘중증 환자 전담병실’의 운영 경험을 청취해 향후 제도 개선안을 구체화할 때 참고할 예정이다.

이날 전병왕 보건의료정책실장은 “간호간병서비스가 필요한 국민들이 간병 부담이 줄어드는 것을 실질적으로 체감하면서 동시에 질 높은 입원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2015년 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대폭 개편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장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국민들의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