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건강/웰빙

장관감염증 신고환자 598명…6월초比 약 2배↑

질병관리청, 개인위생수칙과 조리위생수칙 준수 당부

“여름철 복통과 설사 등을 일으키는 장관감염증 예방수칙 알고 계신가요?”

질병관리청은 온도와 습도가 높은 하절기에 세균증식이 활발해지면서 장관감염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개인위생 및 음식물 조리 시 위생 수칙 준수를 7일 당부했다.

질병관리청에서 운영 중인 장관감염증 표본감시 결과에 따르면 신고환자 수가 지난 6월 초(23주, 6월 4~10일) 대비 약 2배 증가했으며, 최근 3주간 주당 500명 이상의 높은 환자 수가 신고되고 있다.

최근 증가하고 있는 주요 장관감염증은 ▲캄필로박터균 ▲살모넬라균 ▲장병원성 대장균 감염증이며, 특히 캄필로박터균 감염증은 29주 기준 환자 수가 209명으로 전주(128명) 대비 약 63.3% 증가했다.



캄필로박터균은 비살균 유제품과 가금류, 살모넬라균은 계란, 우유, 육류 및 가공품, 장병원성대장균은 익히지 않은 육류 및 채소가 주요 감염원으로, 이들 식품의 보관, 손질, 조리 시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캄필로박터균은 생닭의 표면에 존재할 수 있어, 이를 만진 이후에는 반드시 흐르는 물에 손을 씻어야 한다. 

또한, 보관 시에는 생닭 표면의 물이 흘러 다른 식재료를 오염시키지 않도록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고 하단에 보관해야 하고, 식재료 세척 시 가장 마지막에 하되, 씻는 물이 튀어 다른 식재료가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살모넬라균은 닭의 체내에 존재할 수 있는 균으로, 산란을 통해 계란을 오염시키거나 껍질 표면에 존재할 수 있어 계란을 만진 이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껍질이 손상되지 않은 계란을 구입해 냉장보관하되, 껍질을 깬 이후에는 빠른 시간 내에 충분히 가열‧조리해야 한다.

장병원성대장균은 도축 과정 중에서 육류를 오염시키거나, 덜 숙성된 퇴비 또는 오염된 물로 채소를 오염시킬 수 있으므로 여름철에는 생으로 섭취하는 것을 자제하고,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장관감염증은 여름철 식당과 집단급식소와 같이 여러 사람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시설에서는 특히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식당이나 집단급식소에서는 장관감염증 집단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식품별(생선, 육류, 채소 등)로 조리도구를 구분해 사용하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음식을 조리하지 않는 등 조리 위생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가정에서도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음식은 충분히 익히거나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 먹는 등 안전하게 조리해 섭취하면 장관감염증을 예방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