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요도 보존 로봇수술로 중증 전립선비대증 치료 한계 극복 가능

방광 세척 필요없고, 80% 사정기능 보존 가능해

다빈치 로봇을 이용한 새로운 전립선 절제 수술이 중증 전립선 비대증 치료에 효과적이고 기존 전립선 비대증 치료의 합병증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만을 정밀하게 제거하고 요도를 보존해,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사정기능도 보존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술법으로 드러났다.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은 비뇨의학과 조혁진(교신저자) 교수와 여의도성모병원 최세웅(제1저자) 교수팀이 전립선 크기가 80mL 이상인 중증 전립선 비대증 환자를 대상으로 요도 보존 로봇 단순 전립선 절제술과 기존에 시행되던 로봇 전립선 제거술의 치료 결과를 비교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새로운 수술법인 요도를 보존한 로봇 수술은 기존의 로봇 단순 전립선 절제술 대비 수술시간과 입원 기간이 유의하게 줄었고 뛰어난 배뇨 증상 개선을 보였다.

특히, 수술 후 환자들이 불편하게 여기는 도뇨관 삽입 기간이 평균 2.4일로 유의하게 적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기존의 전립선 비대증 수술들은 대부분 수술 후 혈뇨로 인해 방광 세척을 해야 했었지만, 새로운 로봇수술에서는 방광 세척이 필요 없었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전립선 비대증 수술의 가장 큰 부작용인 환자의 정액량이 줄어드는 역행성 사정이 현저히 줄어들어, 사정 보존률이 81.8%로 높았다.

전립선 요도와 전립선 선종 간의 세밀한 분리와 방광경부를 보존해야하는 요도 보존 전립선 절제술은 기술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개복이나 복강경 수술로는 실제 시행이 거의 이루어지지 못했다. 

따라서 연구팀은 로봇수술 장비를 이용한 요도 보존수술법을 시행했고, 국내에서 처음으로 수술의 유용성을 확인해 이번에 발표하게 됐다. 

최세웅 교수는 “일반적인 전립선 비대증의 수술적 치료법은, 사정액이 배출되는 전립선 요도를 포함하여 절제하기 때문에 수술 치료 후 사정기능이 많이 저하되지만, 요도보존 로봇수술법은 비대해진 전립선만 제거하고 요도와 방광경부을 보존해 성기능 장애가 없어 기존의 단순 전립선 절제술을 대체할 만한 효과적이고 안전한 수술법”이라고 강조했다. 

조혁진 교수는 “비대한 전립선종만 제거가 가능하기 때문에 수술 후 혈뇨가 줄었고, 도뇨관을 빨리 제거할 수 있어 수술 후 2-3일뒤에 정상적인 배뇨가 가능한 것 또한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7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