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성모병원 김진성 교수, 日정형외과학회서 특별 초청 강연 진행

우리나라 의료진 중 첫번째 초청돼

최소침습 척추수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김진성 교수가 최근 일본정형외과학회(JOA)에서 일본 척추 정형외과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특별 초청 강연을 진행했다.

일본정형외과학회(JOA)는 1926년에 설립돼 올해 제96회를 맞은 정형외과 영역에서의 척추 수술과 연구, 외상치료 및 뼈·관절 수술의 모든 측면에서 최신 지견을 교류하는 학회다.

이는 1933년 설립된 미국정형외과학회(AAOS)의 역사보다 길며, 현재 2만5천명이 넘는 활동 회원을 보유하고 해마다 6천명 정도가 참여하는 학회로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와 긴 역사를 자랑하는 학회로, 세계 각국의 정형외과 의사들 사이에서도 발표 채택이 되기 위해 경쟁을 할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이번 JOA에는 미국 AAOS 회장인 텍사스대학의 Kevin J. Bozic 교수를 포함한 총 43명의 해외초청 연자가 참석했으며 김 교수는 ‘How Endoscopy Can Influence the spinal disease pathway’ 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김 교수는 30분간의 강의를 통해 척추 환자들의 청년기, 장년기, 노년기를 거치는 일생 동안 여러가지 형태로 나타나는 퇴행성 척추 질환에서 내시경 수술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관련된 강의를 진행했다. 

김진성 교수는 “이처럼 100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하는 일본정형외과학회에서 30분간의 특별 강의를 요청받은 것은 매우 보수적인 초청 연자 섭외의 가이드라인을 고려할 때 극히 이례적인 일”이며, “JOA 학회 사무국은 이전에 대한민국의 신경외과 의료진을 초청한 적이 없다”라면서 김 교수가 JOA의 첫번째 초청연자라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는 이미 글로벌 학회에서 가장 잘 알려진 최소침습 척추 내시경 수술 분야 전문가이며 주요 국가의 가장 큰 척추 분야 학회에서의 초청이 끊이지 않는다. 

특히 김 교수는 학회 활동뿐 아니라 연구 분야에서도 탁월한 업적을 계속 이끌어가고 있으며 2023년 1월부터 4월까지에만 총 13편의 SCIE 논문(교신저자 10편, 1저자 1편, 공동저자 2편)을 top tier 저널에 출판했고 김 교수는 연구 업적을 바탕으로 진보된 연구 결과를 강의 자료에서 소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