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제약바이오산업계 ‘준법·윤리경영 기반 제약강국 도약’ 결의

5일 제약바이오협회 CEO 포럼, ‘윤리경영으로 국민 신뢰 확보’ 한뜻



한국 제약바이오산업계는 윤리경영에 기반한 대국민 신뢰 확보가 산업 도약의 필수 요건임을 강조하고, 강력한 자정 노력을 전개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노연홍)는 5일 오전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호텔에서 ‘2023 한국제약바이오협회 CEO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최근 의약품 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과당 경쟁에 경종을 울리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산업계의 총의를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미래의 중추산업으로 유례없이 높은 국민적 관심과 성원을 받고 있는 제약바이오산업이 건전한 시장질서를 확립하지 못하면 국민 신뢰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에서다.

이날 이른 시간에도 불구하고 회원사 CEO 등 100여명이 참석, 준법·윤리경영을 바탕으로 제약바이오‧디지털헬스 글로벌 중심국가 도약과 보건안보 확립의 주역이 될 것을 다짐하며 공동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계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탱하는 보건안보의 든든한 축이자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로서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는 국민 요구에 부응해야 할 책무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해서는 정부 지원과 산업 혁신의 민·관 협업도 중요하지만, 윤리경영에 기반한 대국민 신뢰 확보가 필수적”이라면서 “지출보고서 제도와 CSO 신고제 등 의약품 유통질서 환경 변화를 시대적 요구로 적극 수용하고, 윤리경영 없이는 기업의 미래도 없다는 각오로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 확립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참석자들은 의약품 품질 혁신과 원료·필수의약품의 자급률 제고를 통한 제약주권 확립, 연구개발 투자 증대 및 오픈 이노베이션에 기반한 글로벌 블록버스터 창출 역량 강화와 아울러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도 약속했다.

노연홍 협회장은 포럼 인사말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은 정부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큰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고 있으며 머지않아 그 결과물들이 가시화될 것으로 자신한다”면서도 “의약품 시장 과열 등 시장 질서가 혼탁해지고 있다는 점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부단한 연구개발 투자와 혁신, 윤리경영에 기반한 대국민 신뢰, 이를 토대로 글로벌 제약바이오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이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에게 주어진 과제이자 숙명”이라면서 “이런 시대적 상황에서 산업계의 의지를 하나로 모아 국민 신뢰 위에 산업의 미래를 도모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윤성태 협회 이사장은 격려사에서 “정도를 벗어난 구태가 계속된다면 우리 산업계를 한 순간에 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다”면서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 질서를 확립해 나간다면 정부와 국민의 성원은 한층 드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약바이오기업 CEO들이 윤리경영 확산을 위한 환경 조성과 대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뜻을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협회는 지난 2017년 제2차 이사회를 열어 ‘의약품 시장 투명성 강화 계획’을 의결,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반부패 경영시스템 ISO37001 도입을 결의했다. 

이후 현재까지 62개사가 ISO37001 인증을 받는 등 윤리경영 확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최근 의약품 유통시장에서 일부 우려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CEO들이 한 자리에 모여 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게 됐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현병환 대전대 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전 국가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장)가 ‘복합 경제위기 국면속 한국 제약바이오기업의 대응과 발전 전략’에 대해, 김동수 김앤장법률사무소 ESG경영연구소장이 ‘제약바이오기업 ESG 리스크와 기회’에 대해 강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