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3.9℃
  • 비 또는 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6℃
  • 구름조금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상위 국내 제약사, 매출의 29.6% 판매관리비로 지출

안국약품, 동구바이오, 신풍제약 등 판관비 비중 가장 높아

상위 제약사들의 판관비 비중이 매출의 30% 내외를 유지하며 매출에 따라 판관비 비용이 늘어나고 있다.

전자공시를 통해 확인된 제약사들의 반기보고서 분석 결과, 2022년 상반기 매출 상위 30위를 기록한 제약사들은 판관비로 총 2조 7464억원을 사용했으며 이는 총 매출 9조 2812억원의 29.6%에 해당된다.

전년 동기인 2021년 상반기 판관비인 2조 4495억원보다 12.1% 증가했으며, 비중은 30.3%에서 약 0.7% 감소했다.

제약업계의 전반적인 판관비 비중이 30%를 웃돌고 있는 것에 비해, 매출 상위 5개 제약사들은 판관비 비중이 낮다. 그러나 매출 성장에 따라 판관비 비용은 늘어났다.


매출이 가장 높았던 유한양행의 2022년 상반기 판관비는 1879억원으로 매출의 21%였다. 2021년 상반기에 1746억원을 지출해 매출의 21.5%를 판관비로 사용한 것에 비하면 판관비 비중은 줄어들었지만 판관비 비용은 7.6% 증가했다.

녹십자는 이번 상반기 판관비로 매출의 27.7%인 2323억원을 사용했다. 매출의 28.8%였던 전년 동기 판관비 1931억원보다는 20.3% 확대됐다.

또 종근당은 이번 상반기 판관비로 1298억원을 지출하면서 매출의 18.4%를 지출했다. 2021년 상반기 판관비인 1113억원이 매출의 17.4%를 차지했던 것에 비하면 타 상위 제약사와는 다르게 비중도 소폭 확대된 측면이 있다. 판관비 비용은 16.6% 늘었다.

광동제약은 이번 상반기 판관비가 상위 30개 제약사들 중에서 가장 적다. 2022년 상반기 판관비는 매출의 1133억원으로 매출의 16.8%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 전년 동기인 2021년 상반기에는 1111억원을 판관비로 지출하며 매출의 17.7%를 판관비로 지출했다. 비용 증가는 2%다.

반면 한미약품의 판관비 비중은 상대적으로 높다. 2022년 상반기 판관비는 총 2032억원 규모로 매출의 31.8%로 나타났으며 작년 상반기에도 1746억원을 판관비로 지출해 비용은 16.3% 증가했지만 비중은 비슷하게 유지하고 있다.

판관비 비중이 높은 제약사들은 주로 중견 제약사에 많이 포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안국약품이 매출의 과반 이상을 판관비에 지불해 가장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상반기 판관비는 492억원으로 매출의 51.7%를 판관비에 사용했다. 2021년 상반기에도 378억원으로 매출의 49.7%를 판관비에 지출했다. 판관 비용은 30.4% 증가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은 판관비로 484억원을 사용해 매출의 50.3%가 판관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마저도 지난 해 상반기의 54.5%보다 줄어들었다. 전년 동기의 406억원보다는 판관비용이 19.1% 증가했다.

신풍제약은 이번 상반기 판관비가 468억원으로 매출의 48.2%였다. 지난 해 상반기 판관비는 379억원으로 매출의 41.6%를 차지했던 것에 비하면 비중도 늘었을 뿐만 아니라 판관비 비용도 23.5% 늘었다.

판관비 비중이 낮은 제약사 중에서는 광동제약과 유한양행을 제외하면 셀트리온제약이 가장 낮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셀트리온의 판관비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번 상반기 329억원, 작년 상반기 290억원으로 13.7% 증가했다. 판관비 비중도 15.7%에서 17%로 늘어났다.

제일약품의 2022년 상반기 판관비는 비중이 낮지만 23.4%로 전년 동기와 같은 수치를 유지 중이다. 지난 해 상반기 판관비는 808억원, 이번 상반기 판촉비는 877억원으로 비용이 8.6%였다.

한독은 이번 상반기 721억원으로 매출의 27.8%를 판관비로 사용했다. 전년 동기인 2021년 상반기에는 매출의 28.2%로 684억원을 지출하며 비용은 5.4% 확대됐다.

한편 영진약품은 이번 상반기 판관비 비용이 상위 30개 제약사 중 유일하게 감소한 제약사다. 2022년 상반기 판관비는 342억원으로 매출의 32.7%, 2021년 상반기 판관비는 349억원으로 매출의 37.7%를 지출해 비용이 2.2%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비중도 함께 줄어들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