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최신연구진전

삼차신경통 환자 대상 ‘미세혈관감압 수술’ 효과 확인

삼차신경 단면적 증가한 환자 치료성적 우수하고 재발 없어

신경을 압박하는 혈관을 박리해 분리하는 ‘미세혈관감압 수술’ 후 MRI 영상 검사결과 눌려있던 뇌신경이 넓게 잘 펴지면서 삼차신경의 단면적이 증가한 환자의 치료성적이 우수하고 재발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신경외과 이창익 (제1저자) ·손병철 (교신저자) 교수팀이 미세혈관감압 수술을 받은 삼차신경통 환자 50명의 수술 전·후 MRI 검사결과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좋은 수술결과를 얻은 82%인 41명의 환자는 MRI 영상에서 수술 후 삼차신경 단면적이 평균 51%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에 수술 결과가 상대적으로 좋지 않았던 나머지 환자는 수술 후 삼차신경 단면적 변화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이후 혈관에 눌려있던 삼차신경이 수술직후 회복되면서 이렇게 단면적이 커지는 경우 장기적 재발 없이 수술 결과가 성공적으로 유지될 수 있음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 수술 후 자기공명영상 삼차신경의 단면적과 수술 예후와 상관관계 (Increase in trigeminal neve cross-sectional area on immediate postoperative MRI predicts favorable outcome after microvascular decompression for classical trigeminal neuralgia)”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또한, 신경외과학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 ‘Neurosurgery (IF 5.315)’ 2023년 2월호의 주목할 만한 논문 (Featured article)으로 선정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