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동정

가톨릭대 의대 조재형 교수, ‘감염병 대응 언택트 진료 플랫폼 개발’ 선정

병원 EMR 연동·콘텐츠 기반 진료·실시간 모니터링 등 기능 통합된 플랫폼 개발

서울성모병원 조재형 교수가 감염병 대응을 위한 비대면 진료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조재형 교수가 최근 보건복지부 ‘비대면 진료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감염병은 대규모의 환자가 짧은 기간 동안 넓은 지역에서 발생하지만 발생하는 환자 수에 비해 대응 인력과 시설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전염의 우려가 크고 단기간에 환자의 상태가 심각해질 수 있는 감염병의 특성을 고려해 비대면 진료를 허용했으며, 이후 감염병 환자를 효과적으로 진단‧치료할 수 있는 플랫폼과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효율적인 자원분배를 지원함으로써 이를 안정적으로 관리 및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의 개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조재형 교수는 아이쿱, 지피다와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감염병 대응을 위한 EMR 연동 및 진료 콘텐츠 기반 환자맞춤형 비대면 진료 플랫폼 개발과 실증’을 주제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향후 5년간 약 95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공동연구팀은 본 연구를 통해 ▲비대면 기반 집중관리 시스템 ▲병원 EMR(Electronic Medical Record) 연동 ▲실시간 모니터링 및 분석 시스템 ▲교육 콘텐츠 기반 진료 시스템 ▲본인 인증 시스템 등의 기능이 통합된 비대면 진료 플랫폼을 개발하고자 한다. 

또한, 조재형 교수는 총 39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 8개 컨소시엄의 총괄 연구책임자를 맡아 5년간 활동하게 된다. 

비대면 진료기술개발 사업은 ▲비대면 진료 플랫폼, ▲비대면 진료 모니터링 기술 ▲중증환자 선별 및 응급대응 비대면 진료기술 ▲비대면 진료 CDSS 등을 주제로 한 연구과제를 수행하며, 보다 확장된 범위의 감염병 대응을 위한 비대면 진료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본 사업은 개발단계(1단계)와 실증단계(2단계)를 거쳐 실용화를 목적으로 하며, 종합병원 및 의원의 참여와 소통을 통해 감염병 환자의 효율적인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실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준비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조재형 교수는 “본 사업을 통해 개발된 비대면 진료 플랫폼은 기존 감염병 대응과정에서 발생했던 환자선별 정보 및 자료 부족, 인프라 한계, 의약품 전달체계 미흡, 응급상황 신속 대응 방안 부재, 격리관리 대비책 미흡 등의 다양한 이슈의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당뇨병과 같은 감염병 고위험군을 위해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적절한 데이터와 판단 기준을 제공해 빠른 대처를 통한 합병증의 감소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조 교수는 “올바른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구축해 다양한 질환의 고위험군에 합리적으로 적용한다면, 우리나라의 표준이 되는 의료진 주도의 지속가능한 시스템으로서 의료비용 감소 등 경제적, 사회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