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5.6℃
  • 박무서울 22.2℃
  • 박무대전 24.0℃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3.9℃
  • 박무광주 24.9℃
  • 박무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상위 제약사의 1분기 판촉비는 매출의 1.4%

일양약품, 신풍제약, HK이노엔 등 판촉비 비중 높아

매출 상위 국내 제약사들의 판촉 비용이 2021년 1분기에 사용한 비용보다 증가한 가운데 매출 대비 판촉비 비중은 그대로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자공시를 통해 확인된 국내 제약사들의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매출 상위 30개 제약사 중 21개 제약사의 판촉비 사용 현황이 확인됐다.

21개 제약사들이 지출한 총 판촉비는 2021년 1분기 441억원으로, 2022년 1분기 490억원으로 11.2% 늘었다. 그러나 매출 대비 판촉비 비중은 1.4%로 유지되고 있었다.


판촉비가 확인된 매출 상위 5개 제약사들도 판촉비가 증가하고, 판촉비 비중은 감소한 추세다. 단 광동제약은 전년 동기 대비 판촉비가 감소했다.

유한양행의 판촉비는 2021년 1분기 26억원에서 2022년 1분기 30억원으로 13.9% 증가했다. 비중은 0.7%를 유지 중이다.

종근당은 지난 해 1분기 32억원을 판촉비로 사용했으며, 이번 분기에는 39억원을 달성해 23.4% 늘었다. 비중은 1%에서 1.2%로 작게 증가했다.

특히 한미약품도 1년 동안 판촉비가 20.3%로 크게 증가한 편이다. 2021년 1분기에는 73억원을, 2022년 1분기에는 88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판촉비 비중은 2.7%에서 2.8%로 소폭 증가했다.

광동제약은 전년 동기에도, 이번 분기에도 11억원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세부적으로는 2021년 1분기에 11억 6100만원을, 2022년 1분기에 11억 2800만원을 각각 사용하면서 약 2.8% 줄어들었다. 판촉비 비중은 0.4%다.

대웅제약의 판촉비 비중은 0.1%로 낮다. 2021년 1분기에는 3억원을, 2022분기에는 4억원을 기록하면서 3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촉비가 가장 크게 증가한 곳은 일양약품으로 2021년 1분기 57억원에서 2022년 1분기 73억원으로 27.6% 증가했다. 판촉비 비중도 지난 해 7%로 높은 편이었으나 이번 1분기 비중은 더욱 확대된 8.5%였다.

신풍제약은 판촉비와 판촉비 비중 모두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2021년 1분기 판촉비는 26억원을, 2022년 1분기 판촉비는 25억원을 사용해 5.4% 감소했다. 판촉비 비중은 5.9%에서 5.4%로 줄었다.

다음으로 판촉비 비중이 높은 HK이노엔은 판촉비와 판촉비 비중 모두 증가한 편이다. 판촉비는 57억원에서 62억원으로 8.1% 확대됐으며, 비중도 3.1%에서 3.5%로 늘었다.

그러나 동구바이오제약은 판촉비가 0.1%도 되지 않을 만큼 매출 대비 판촉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적다. 2021년 1분기에는 7만 1000원, 2022년 1분기에는 850만 1700원을 판촉비로 지출했다.

동구바이오제약의 뒤를 있는 휴온스는 판촉비의 비중이 0.1%에 그친다. 이마저도 지난 2021년 1분기에는 9500만원이었으나, 이번 2022년 1분기에는 1억 200만원으로 7.4% 증가했다.

일동제약과 JW중외제약은 판촉비 비중이 0.6%다. 먼저 일동제약은 전년 동기 5억원에서 이번 분기 9억원으로 69.3% 증가했으며, 2021년 1분기 0.4%에서 두 배 가까이 비중이 확대됐다.

JW중외제약 역시 이번 1분기에 판촉비로 9억원대를 사용했으나, 지난 해 1분기 판촉비가 4억원대로 비중은 0.3%에서 두 배 늘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