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질병청, 희귀질환 진단지원 대상자 확대 및 소요 기간 단축 '성공'

소아청소년 지원 강화로 조기진단 및 적기 치료 개선 도모

질병관리청이 올해부터 확대·시행한 ‘희귀질환 통합적 진단 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 대상자를 예년에 비해 약 3배 늘리고 진단 소요 기간을 약 2배 단축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청은 ‘희귀질환 통합적 진단 지원 사업’으로 비수도권과 소아청소년의 지원비율이 크게 향상돼, 희귀질환의 거주지 중심 진단 접근성 제고에 효과적이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28일 밝혔다. 

‘희귀질환 통합적 진단지원사업’은 유전성 극희귀질환의 유전자 검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3년부터 ‘정부혁신 실행계획 과제’로써 소아청소년· 가족 단위의 적극적 예방관리를 위해 거주지 중심 및 통합적 진단지원으로 고도화했다.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는 극희귀질환 이외의 유전성 희귀질환도 진단지원 대상 질환에 포함하고, 환자뿐 아니라 가족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진단지원 대상 및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비수도권 전담 진단지원 기능 신설을 통해 희귀질환 의심 환자가 원거리 이동 없이도 권역 내에서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그 결과, 올해 진단지원사업에서 지원한 대상자 수는 701명으로 전년(’22년 245명) 대비 약 3배가량 증가했다. 

더불어 희귀질환 대부분(약 80%)이 유전성 질환으로 소아청소년기에 증상이 시작되고, 거주지에서 이동하기 어려운 소아의 특성을 고려해 비수도권 소아청소년 진단 의뢰를 활성화한 결과, 예년에 비해 비수도권 지원 실적이 약 47% 증가했고, 소아청소년 희귀질환자 지원은 약 1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혈관 확보가 어려운 영유아를 위해 신생아선별검사와 같은 방식으로 발뒤꿈치에서 혈액을 채취하는 방법(혈액여과지검체 : Dry blood spot)을 도입해 진단검사에 성공함으로써, 영유아 검체 채취의 용이성을 높이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아울러 최근 완치 치료제가 급여화된 영아척수성 근위축증(SMA) 진단지원을 시범적으로 추진해, 비수도권에서 환아를 신규 진단하고 치료제(졸겐스마)의 적기 투약까지 연계하는 등의 성공사례가 있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