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질병청, 6월부터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본격 실시

모든 결핵환자가 치료 중단없이 결핵을 완치하도록 지원한다

결핵환자 진단부터 완치까지 맞춤 관리가 시행된다.

질병관리청은 결핵환자의 치료성공률 향상을 위해 환자의 상황에 따라 ‘진단-복약관리-사회복지서비스 연계-전문치료’를 지원을 하는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를 6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5월 31일 발표했다.

결핵 완치를 위해 각각 ▲감수성결핵은 6개월 ▲다제내성결핵은 6~20개월 동안 적절한 항결핵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하며, 치료 중 항결핵제를 임의 중단하는 경우 재발하거나 약제에 대한 내성을 획득해 다제내성결핵으로 진행될 수 있어 치료 완료 시까지 지속적인 약제 복용이 매우 중요하다.

문제는 그동안 결핵환자들이 ▲고령 ▲사회경제적 문제 ▲동반질환 ▲약제 부작용 등 다양한 원인으로 결핵치료를 중단하고 있으며, 이러한 사유로 인해 국내 결핵 치료성공률이 향상되지 못하고 있어 효과적인 관리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결핵환자가 사회경제적 문제와 질병인식의 부족 등으로 치료를 중단하지 않고 치료를 완료할 수 있도록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 참여 의료기관과 보건소가 협력하여 결핵환자의 진단부터 치료종료까지 통합 관리하는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사업을 시행하게 됐다.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사업 절차로는 결핵환자 진단 시 약제감수성검사 여부를 확인하고, 환자별 취약성평가 결과에 따라 복약관리 방향 설정하는 등 맞춤형 복약관리을 실시한다.

이어 취약도가 높은 중-고위험군 환자는 적절한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계해 맞춤형 사례 관리를 펼치고, 다제내성결핵환자는 전문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아울러 다제내성결핵환자 중 전문의료기관으로 전원이 불가능하더라도, 보건소-의료기관-다제내성결핵 컨소시엄(전문가 협의체) 간 ‘사례관리회의’ 및 약제구성 컨설팅을 통해 전문치료관리를 지원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