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성모병원 김은영 교수·김혜성 임상강사, 최우수구연상 수상

아시아외과대사영양학회 최우수구연상 1~2위 기록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 교수, 김혜성 임상강사, 임경무 前 외과 전공의(현 군의관)가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3회 아시아외과대사영양학회 및 제60회 일본외과대사영양학회에서 최우수 구연상(Best Oral & Poster Award) 1~2위를 수상했다. 

최우수 구연상(Best Oral & Poster Award)은 수십 편의 접수 논문 중 선정된 연제를 구연 및 포스터 발표하고, 발표 및 연구 내용에 대한 사전 심사 및 현장 심사를 통해 우수한 연제를 발표한 1등(1명), 2등(2명), 3등(2명)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김은영 교수는 지난해 국제학술지 ‘Nutrients’에 발표한 ‘Identification of ICU patients with high nutritional risk after abdominal surgery using mNUTRIC score and the association of energy adequacy with 90-day mortality’라는 주제 발표로 최우수 구연상 2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연구는 2019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복부 수술 후 중환자실로 입실한 206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후향적 관찰연구로, 환자의 중환자실 입실 당시 ASPEN(미국정맥경장영양학회) 영양 지침에서 권유한 영양평가점수(Nutrition Risk in the Critically Ill (NUTRIC) score)와 각 환자들의 영양 공급에 대한 자료를 수집해 수술 후 90일 사망률과의 연관성을 확인한 내용이다. 

연구 결과, 영양평가점수(NUTRIC score)가 복부 수술 후 외과 중환자들에게 사망률을 예측하는데 유용함을 확인했으며, 5점 이상의 고위험군 환자들의 경우 에너지 공급량이 일일 권장 공급량의 50% 미만일 때 사망률이 확연히 증가한다는 결과를 보고해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김 교수는 “복부 수술을 받은 중환자는 수술 후 통증 및 수술 장기의 손상으로 인해 원활한 식이 및 영양흡수가 되지 않아, 수술 후 영양부족에 노출되기 매우 쉽고, 특히 외과 수술 후 영양불균형은 수술 부위의 회복에 악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사망률에도 직결될 수 있어 예방과 함께 올바른 영양 제공이 매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의 결과는 NUTRIC score 5점 이상의 기준이 질병 중증도가 높은 외과 중환자들을 대상으로 영양부족 고위험군 환자들을 선별하는데 있어 유용함을 확인했고, 이런 환자들을 대상으로 충분한 영양 공급을 해주는 경우 임상적 예후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김혜성 임상강사는 ‘Effect of rigorous fluid management using real-time monitoring of ECW ratio by bioelectrical impedance analysis in critically ill patients after surgery’의 연제 발표(교신저자 김은영 교수)로 최우수 구연상 1위를 차지했다.

이 연구는 수술 후 중환자실에 입실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배정을 통해 세포외액 비율에 따라 엄격히 수액 조절을 한 개입군과 관습적인 수액 조절을 시행하는 대조군으로 나눠 임상 결과를 비교하는 전향적 무작위 배정 연구이다. 

개입군에서 입원 기간과 28일 사망률이 유의하게 감소했으며, 관습적인 수액 치료는 28일 사망률의 소인 인자로 확인됐다. 

또한, 수분 과잉 상태가 수술 후 합병증의 위험 요인임을 확인했으며, 특히 초기 수분 과잉 상태를 보인 환자들에게서 세포외액 비율에 따른 철저한 수액 조절이 임상적 효용성을 보였다. 

이를 통해 생체 전기 임피던스 모니터링이 수액 불균형에 쉽게 노출되는 수술 후 중환자실 환자에게 정교한 수액 조절을 통해 임상 결과를 개선시킬 수 있는 유용한 방법임을 입증했다. 

김혜성 임상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환자들의 수액 조절을 위한 체계적이고 신뢰할 만한 기준을 제시하고자 했으며, 향후 수술 후 환자의 수액 조절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접근이 이뤄지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임경무 前 외과 전공의는 ‘Effect of reducing in-hospital mortality and 60-day mortality through strict nutritional supplementation in critically ill patients after surgery: single-labelled, randomized controlled trial’의 연제 발표(교신저자 김은영 교수)로 최우수 구연상 2위를 수상했다.

이 연구는 복부 수술을 받은 중환자를 대상으로 무작위배정을 통해 칼로리 및 단백질 공급에 대해 수술 초기부터 엄격한 영양지원을 시행하는 개입군과 보존적 영양지원을 시행하는 대조군으로 나눠 초기 적극적 영양지원의 시행 여부에 따른 임상 결과를 비교한 전향적 무작위배정연구이다. 

수술 후 첫 3일 이내 다학제영양지원팀(Nutritional support team, NST)의 자문을 받아 영양지원을 적극적으로 시행한 개입군에서는 칼로리 및 단백질 모두 제시한 목표치에 적합한 영양 공급을 수술 직후부터 받았으며, 수술 후 합병증의 발생 및 90일 사망률이 대조군에 비해 유의하게 낮음을 밝혔다. 

이를 통해 영양 위험군에 속하는 복부 수술 후 중환자들에게 수술 후 초기의 포괄적이고 적극적인 칼로리 및 단백질에 대한 영양 관리의 임상적 효용성을 보다 객관적으로 확인한 연구이다.

임경무 수상자는 “이번 연구 결과가 외과 환자들에게 적절한 영양 지원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초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는 더 큰 규모의 다기관 연구를 통해 결과의 타당성을 검증하고 다양한 영양 지원 전략의 효과를 조사하며, 학술 교류를 계속 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