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대한치주과학회, ‘제7회 치주질환과 만성비전염성질환(NCD) 컨퍼런스’ 개최

보건복지부, 2차 구강보건사업에서 ‘구강질환-전신질환 통합 관리 모델’ 개발 중
일차의료기관과 치과의료기관 교류 활성화 필요

대한치주과학회(회장 계승범)는 지난 11월 11일 경희대학교 치과병원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제7회 치주질환과 NCD (Non-Communicable Diseases, 만성비전염성질환)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총 145명이 등록해 구강질환과 전신질환을 통합해 관리하려는 보건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첫 번째 연자로 나선 이지은 과장(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구강정책과)은 ‘제2차 구강보건사업과 구강-전신건강 통합건강 프로그램’이라는 주제로 “2차 구강보건사업의 중점은 ‘구강질환의 건강증진 및 전신질환과 통합관리’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보건소 내에서 구강건강과 전신건강을 모두 향상시키기 위한, 일차의료에서 구강질환과 전신질환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모형의 개발과 정책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한 고려사항으로는 국민 홍보, 의료인 교육, 구강건강증진 및 전신질환자를 위한 보건소의 사업파악, 통합관리 모형의 개발, 환자 참여를 위한 인력교육, 통합관리 시스템의 구축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현재 구강정책과에서 진행 중인, ‘치의학 연구원’ 설립사업, ‘치과 감염관리 체계’ 확립사업, 그리고, ‘한국치과의사들의 해외 활동가능성’ 연구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다음 연자인 조비룡 교수(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는 ‘구강-전신건강 통합건강 프로그램 개발’에 대한 연구목적을 설명하며, 국내에 적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기존의 시범사업사례(‘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등)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일차의료기관에 적용되는 임상검사 및 수가개선 사항을 제안했다.

특히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서비스 프로세스 구강질환 확장모델’에 대한 소개와 함께, 일차의료기관과 치과의료기간이 원활하게 교류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마지막 연자로, 신승윤 교수(경희대학교 치과병원 치주과)가 ‘구강-전신건강 통합관리 보건소 모형 개발 및 종합토론’에 대해서 발표했다. 지난 2013년에 진행했던, ‘보건소 내 당뇨병환자를 대상으로 한 치주치료(서울 광진구 보건소)와 2014년 ‘대사증후군 통합관리 프로그램(서울 강동구 보건소)에 대한 통합관리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보건소를 직접 방문해 시행한 전문가 자문회의 및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개발 중인 구강-전신건강 통합관리 모형으로 ▲환자가 보건소 방문 시에 시행할 수 있는 ‘내소형 모델’과 ▲환자의 집으로 방문했을 때 시행할 수 있는 ‘방문형 모델’을 제안했다. 환자에 대한 구강건강관리 교육(기본, 집중, 전문) 방법과 활용 방안은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강연 후 대한치주과학회 한지영 연구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질의응답 및 토론시간에서 참석자들은 구강-전신건강 통합프로그램의 도입 시에 고려할 보완점에 대해서 논의했고, 일차의료기관과 치과의료기관과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대한치주과학회는 구강질환과 전신질환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고, 이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정책방향을 지속적으로 제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NCD 관련 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