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정책

‘한국형 소아응급환자 병원간 전원모델’로 전원문제 해결하자

김미진 교수 “환자 전원, 의료진 개별 대응중…국가 주도 하에서 시행돼야”

한국형 소아응급환자 병원간 전원모델 구축방안이 제안됐다.

‘2024 대한소아응급의학회 춘계학술대회’가 7월 7일 서울성모병원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울산대병원 김미진 교수가 ‘누가 어떻게 전원할 것인가? - 소아 전원 모형’를 주제로 발표했다.

먼저 김 교수는 “표준화된 병원 간 전원 시스템은 사망률 개선 등에 효과가 있기 때문에 각 병원에서 치료할 수 있는 능력을 넘어선 환자에 대해 전원을 전담하고 이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요소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병원간 전원은 복잡한 프로세스로 이뤄진 많은 인력·장비가 필요한 고비용의 전문서비스이기 때문에 국가 의료시스템에 연결돼 운영돼야 하고, 대부분 국가 주도 하에서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중증의 가능성을 인지한 시점부터 전문가 조언을 통해 전원을 결정하고, 입원 가능한 병상 배정 지원하는 등 국가 주도의 운영을 통해 병원 전 단계(현장 및 이송)과 병원 단계(진료 및 전원) 이송을 보장함으로써 소아 중증 조기 인식과 빠른 개입을 통해 소아 사망률 감소 및 임상 결과 향상을 이뤄내고 있으며, 전원 과정과 중증환자 진료에 따른 업무 부담을 낮추고 환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반면에 우리나라는 아직도 의료진이 직접 연락을 하고 있으며, 2곳 이상 거절해야 119구급상황실 또는 중앙응급의료센터 등에 연락할 수 있는 비효율적인 접근 방식으로 인해 사고가 생길 때마다 똑같이 비효율적인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말이 되풀이되는 상황에 빠져있음을 김 교수는 꼬집었다.

특히,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에서 병원간 전원 조정 기능이 그동안 임시적이고 주체가 없는 임시시스템으로 그동안 운영된 정책 방향성을 비판하는 한편, 현재 중앙응급의료상황실이 전원 지원 업무를 하고 있지만, 법적·행정적 근거가 미흡한 한계를 가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또한, 모든 질환을 최종병원으로 보낼 수 없어 중증도 등에 맞게 전원·회송하는 수요들이 생기게 되지만, 각 병원에서는 이를 감당할 능력이 없는 상황임을 피력하면서 트랜스포트 옵션을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무엇보다도 김 교수는 단순히 의료진과 병상 등 부족한 소아진료자원으로 인한 문제가 아니며, 병원전 단계에서 병원간 전원단계로 전가되는 어려움에는 복잡한 문제들로 얽혀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용 의사와 중환자실(ICU)를 비롯해 간호 자원과 임상리더십 등 전문가들이 협력한다면 이송 지연 최소화가 가능하며, 부족한 자원을 임상 서비스 간에 공유하면 더욱 빠른 환자 이송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소아질환 특성상 급성기 질환이 많고, ‘경증 → 중증’으로의 변화가 빠르며, 질병이 잦거나 병원 방문주기가 빈번한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 교수는 불특정한 증상·중증도·최종 진단의 매칭 어려움을 비롯해 급성 악화의 가능성이 존재하고, 검사·전문과목·병상 배정 필요 여부 등에 대한 예측 등의 어려움으로 인해 소아전원의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병원간 소아전원시스템 부재를 비롯해 소아는 매번 상황과 환자 등이 달라 표준화의 어려움이 있으며, 소아진료 성과 측정이 어려워 성인 중심으로 중증응급질환이 선정되고, 속도보다도 환자의 ‘안정화’가 중요해 전원 관련 결정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암울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환자 전원의 책임은 병원(의료진)에게 있으나 시스템을 갖추는 것은 국가의 일이며, 지역화된 응급의료 서비스 여부를 비롯해 ▲병원간 전원 조정·연락을 위한 거점병원 또는 중앙 집중식 센터 등의 허브 ▲전원의뢰에 대한 전문가 조언 서비스 ▲지역병원 중환자실 기반 또는 지역별 통합 운영을 위한 중증응급환자 전문 이송서비스팀 구축·운영 등 전원조정제도 필수 운영요소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형 소아응급환자 병원간 전원모델’도 제안됐다.

김 교수는 첫째로 17개 지역별 일 평균 전원환자 수를 고려해 센터당 하루 20명의 KTAS 1~3 소아중증응급(의심)환자를 담당할 경우 6~7개 소아응급환자 병원간 전원 조정·연락을 위한 허브를 구축하고, 광역종합상황실과 응급전원협진망과의 활용·연계를 통해 병원간 전원 조정·연락과 병실 찾기 서비스가 가능하게 만들자고 제언했다.

둘째로 병원간 전원 조정·연락을 위한 허브 내 전문의가 전원의뢰에 대한 전문가 조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여 전원이 필요한지 결정하는데 도움을 주도록 하여 불필요한 전원 수요를 조정하는 한편, 전원 전 환자 안정화 및 소아 배후 진료 역량이 부족한 경우에는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만들자고 제의했다.

셋째로 지역병원 중환자실 기반 또는 지역별 통합운영이 가능하도록 중증환자 전문이송서비스팀을 구축하되, 지역별 소아 공공진료 센터 9개소와 소아 전문 응급의료센터 12개소(계획) 및 지방자치단체의 소아응급 책임기관 지원 계획과 야간 및 휴일 진료 책임을 지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함을 어필했다.

또, 병원간 사전 이송 계약 및 의료진의 파견 근무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비롯해 거점 병원에 소아 이동팀과 소아 이동형 중환자실을 신설해 119와 긴밀히 연결·협력해 필요시 출동하는 병원간 소아 전원 전문서비스 모델 구축을 제안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