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조금강릉 22.7℃
  • 흐림서울 21.7℃
  • 맑음대전 24.6℃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2.0℃
  • 맑음금산 23.5℃
  • 구름조금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9℃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질병청, 실내 호흡기 감염병 공기전파 위험도 평가프로그램 2종 개발

질병청 누리집을 통해 일반에게 공개

감염취약시설의 실내 공기 전파 위험도 평가 및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실내 환기 개선을 통한 감염병 예방을 추진할 기반 중 하나가 마련됐다.

질병관리청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호흡기 감염병 공기전파 위험도 평가프로그램( K-VENT)’을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K-VENT’는 40여 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시설에 대한 분석을 통해 도출된 공기전파 위험인자와 환기량 영향인자를 반영해 ▲일반인용인 ‘K-VENT 2.1 ▲전문가용(역학조사관)인 ‘K-VENT 3.0’ 등의 두 가지로 개발됐다. 

특히, 일반인용(K-VENT 2.1)은 시설관리자가 ▲창문 형태·크기 ▲실내외 환경(온도·환기 종류 등) ▲재실자의 활동 특성 ▲마스크 착용 여부 등 간단한 입력만으로도 환기량을 자동으로 산출하고, 공기감염 위험도를 산출할 수 있도록 개발했으며, 질병청 누리집을 통해 공개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번에 개발된 ‘K-VENT’를 활용해 시설관리자가 감염취약시설의 환기 정도와 호흡기 감염병의 공기전파 위험도를 평가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권고사항을 적용함으로써 시설 내 환기 개선 효과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VENT를 공동으로 개발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배상환 박사는 “본 프로그램은 시설 내 공기 전파 가능성 정도를 보조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도구로써 필요한 항목들을 간단하게 입력할 수 있게 구성하여 현장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로 밝혔다. 

정책연구과제를 발주한 질병청 역학조사담당관 권동혁 과장은 “K-VENT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최근 중앙 및 시도 역학조사관, 감염병 담당자를 대상으로 환기 측정과 프로그램 사용법을 교육했고, 2024년에는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환기 위험도 평가 시범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질병관리청은 ‘K-VENT’를 활용해 다양한 호흡기 감염병에 대해 보다 효과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향후 K-VENT를 활용하고자 하는 다른 국가에서도 요청 시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